승승장구 수원 분양시장…4분기에도 3600여 가구 공급
국세공무원 교육원 부지개발 등 유망단지 분양 소식 관심
입력 : 2020-10-13 15:45:43 수정 : 2020-10-13 15:45:43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경기도 수원이 올해 뜨거운 부동산 시장 인기를 증명하고 있는 가운데, 4분기에 공급 예정인 신규 단지들에도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수원에는 올해 총 9개의 신규 단지가 공급됐으며, 이들 단지는 모두 두 자릿수 이상의 높은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한 바 있다. 먼저 지난 2월 팔달구에 공급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 는 15만여 명의 청약자가 몰려 평균 145.72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쳤고, 4월 장안구에서 분양한 ‘더샵 광교산 퍼스트파크’와 영통구에서 분양한 ‘영통자이’도 각각 평균 22.58대 1, 15.99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여름에도 수원 분양시장의 열기는 계속됐다. 6월에는 장안구 소재의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과 ‘서광교 파크 스위첸’이 각각 평균 40.4대 1, 34.38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고, 같은 달 팔달구에 공급된 ‘수원 센트럴 아이파크 자이’는 15.88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무리했다. 7월 공급된 ‘영통 아이파크 캐슬 3단지’도 평균 35.74대 1로 청약 마감됐다.
 
이 밖에도 9월 공급된 ‘영흥공원 푸르지오 파크비엔’ 역시 1만4,000여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평균 15.19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쳤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수원 분양시장의 강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수원시는 노후아파트 비율이 70% 이상으로 높아 새 아파트를 기다리는 대기수요가 풍부한 데다, 4분기에는 장안구 국세공무원 교육원 부지개발, 권선6구역 재개발 등 유망단지들의 분양이 예고돼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부터 연말까지 수원에는 총 4492가구 규모의 신규 아파트 3개 단지가 공급 예정이다. 이 중 3625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2025년 예정) 등의 호재가 예고된 장안구에는 1063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며, 권선구와 영통구 등에도 총 2500여 가구가 일반 분양을 준비 중이다. 특히 3개 단지 모두 1천가구 이상의 브랜드 대단지로 조성돼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장안구에서는 한화건설이 12월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을 분양할 예정이다. 파장동 193번지 일원 국세공무원 교육원 부지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전용면적 64·84㎡, 총 106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 바로 인근에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북수원역(가칭)'이 2025년 개통 예정으로, 향후 역세권 입지를 갖추게 된다. 또한 파장초가 도보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이 외에도 장안구청, CGV, 홈플러스, 수원종합운동장, 광교산, 정자문화공원 등이 가깝다.
 
영통구 망포동에서는 롯데건설이 ‘영통 롯데캐슬 엘클래스’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2개 블록에 지상 최고 20층, 17개동, 전용면적 79~107㎡ 총 1,251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분당선 매탄권선역과 망포역이 인근에 위치해 있다.
 
이 밖에 권선구에서는 삼성물산, 코오롱건설, SK건설 컨소시엄이 연내 세류동 수원권선6구역 재개발 사업을 통해 2,178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 공급을 준비 중이다. 전용면적 48~101㎡, 1,311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분당선 매교역과 권선초 등이 가깝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