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초고층 건물 변위관리 기술 홍콩에 수출
초고층 공사 중 높이 및 기울기 변형 사전 예측…“해외 진출 발판 기대”
입력 : 2020-10-14 14:42:45 수정 : 2020-10-14 14:42:45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우건설이 홍콩의 고층 복합타워 공사에 초고층 시공 중 변위 관리 기술을 적용한다.
 
대우건설은 독자 개발한 BMC(Building Movement Control·초고층 시공 중 변위 관리) 기술을 홍콩 고층 복합타워인 머레이 로드 타워 공사에 적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BMC는 초고층건물 시공 중에 발생하는 높이 및 기울기 등의 변형을 사전에 예측하는 기술이다. 건물의 안전성을 높이면서 공사 기간과 비용은 줄일 수 있는 고부가가치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 기술은 크게 예측기술, 재료 장기 변형 평가 기술, 보정 및 모니터링 기술로 구성된다. 계획부터 시공까지 단계마다 고도로 특화된 전문성이 필요하다. 
 
건물이 처음 계획된 크기와 형태로 완성, 유지되기 위해서는 시공 과정과 시공 후에 얼마나 변위가 발생하고 기울어질지 예측하는 과정이 필요다. 예측 정밀도를 높이기 위해 실제 건설에 사용하는 재료의 변형을 파악해 반영해야 하며, 예측이 끝난 이후에는 그 값을 근거로 시공 전에 건물의 보정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또 실제 시공 과정에서 관찰한 자료를 바탕으로 예측값을 지속적으로 수정하고 그에 따라 보정계획을 변경해야 할 수도 있어 실제 의도한 대로 건물이 시공되는지 지속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 모니터링 기술이 필요하다. 
 
대우건설이 기술을 제공할 이 건물은 홍콩의 대표적인 부동산 개발업체 헨더슨 랜드 디벨롭먼트가 개발한다. 대지면적 4만3200㎡에 지상 36층, 지하 5층, 높이 190m 규모에 달한다. 머레이 로드 타워는 홍콩 정부로부터 매입한 주차장 부지를 개발하는 것으로 홍콩 중심업무지구 MTR 중앙역 인근에 위치한다. 설계를 맡은 글로벌 건축스튜디오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는 홍콩을 상징하는 꽃인 바우히니아 꽃봉우리에서 영감을 받아 현재의 디자인을 구현했는데, 비정형·초고층 건물의 안정적인 시공을 위해서는 BMC 기술이 필요하다.
 
대우건설은 지난해부터 이 건물이 기울어질 가능성을 진단하고 해결하기 위해 1차 기술용역을 수행했다. 회사는 2차 기술용역 계약에 따라 2023년 말까지 시공단계해석, 재료시험, 현장모니터링 등을 제공한다. 총 계약금액은 약 22만달러(약 2억5200만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업체가 독점하던 초고층 엔지니어링 시장에서 우리 회사가 독자 개발한 기술을 인정받고 해외에 수출했다”라며 “향후 해외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의 BMC기술이 적용되는 홍콩 2 머레이 로드 타워 사진/헨더슨 랜드 디벨롭먼트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