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스마트워킹 플랫폼 '몰리메이트' 개발
입력 : 2020-11-26 13:45:02 수정 : 2020-11-26 13:45:0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신한은행은 일하는 방식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스마트워킹 플랫폼인 '몰리메이트(MOLI-mate)'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몰리메이트는 기존 기능별로 혼재돼 있던 19개의 직원용 앱을 통합한 새로운 직원용 스마트워킹 플랫폼으로, 업무 보조수단이 아닌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자는 진옥동 은행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전 직원이 이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고객 영업, 내부관리, 교육, 준법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지식관리시스템인 '몰리'를 탑재해 직원들이 탁상감정가 조회, 전세대출 상품추천, 주택담보대출 한도조회 등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
 
또 스마트 명함관리, 화상회의 시스템, 서류 간편 스캔 기능 등을 통해 영업현장과 창구업무를 더 효율적으로 연계하고 직원이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몰리메이트를 통해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금융업무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는 디지털 전환을 통해 더 나은 고객중심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신한은행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관련 기사 더보기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