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30억 전달
그룹 100억원·신한금융희망재단 30억원…2002년 이후 1027억원 기탁
입력 : 2020-12-01 18:35:12 수정 : 2020-12-01 18:35:12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지주가 1일 서울시 중구 정동에 위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해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1호 기부자로 이웃사랑 성금 130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신한지주는 기업 시민으로서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그룹의 경영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올해까지 모두 1027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올해는 작년의 이웃사랑성금 120억원에 더해 전 그룹사가 함께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신한금융희망재단과 함께 역대 최대 금액인 130억을 기탁했다"고 설명했다. 
 
전달한 성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사회 경기 활성화 지원, 금융교육 사업, 장애인의 자립역량 강화 및 어르신 돌봄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맞벌이 부부의 육아부담 경감 및 돌봄이 필요한 아동의 안전한 생활을 지원하는 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은 이날 전달식에 참석해 "따뜻한 나눔 실천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건강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다양한 ESG활동을 실천하며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신한지주은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힘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기 위해 총 3회차로 구성된 '호프 투게더 캠페인'을 펼쳐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진행항 1차 캠페인에선 모금된 성금으로 코로나 극복을 위해 고생하는 의료진과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의료용품, 생필품 키트, 밀 박스 등을 만들어 지원했다.
 
신한지주가 1일 서울시 중구 정동에 위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해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1호 기부자로 이웃사랑 성금 130억원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사진/신한지주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