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 "탄소중립 확고한 이행기반 구축할 것"
탄소중립 전환…미세먼지 저감 가속화
탈플라스틱·물관리일원화 전환 창출
"전기·수소차 등 그린뉴딜 성과내야"
입력 : 2021-01-22 15:11:45 수정 : 2021-01-22 15:11:45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고 확고한 이행기반을 구축해야 한다."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 내 환경부에서 열린 취임식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한정애 장관은 이날 "탄소중립이 국민 모두의 목표가 되도록 필요성과 비전을 국민과 공유하고 연도별 온실가스 감축이행 점검, 기후변화영향평가 등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법과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환경정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한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 등 성과가 창출된 분야에서는 개선 추이를 가속화시켜 국민의 체감도를 높이고 그린뉴딜, 탈플라스틱, 물관리일원화 등 전환의 기반을 만들어 낸 분야에서는 가시적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기·수소차 보급, 환경산업 혁신, 스마트 그린도시 등 그린뉴딜 핵심과제에서는 반드시 성과를 내어 탄소중립 전환의 마중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모든 국민이 건강과 안전을 누릴 수 있도록 포용적 환경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 장관은 "화학물질 안전에서부터 환경오염, 폭염·홍수 등의 기후위기에서 취약계층과 민감계층에 피해가 집중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환경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정애 신임 환경부장관은 22일 취임식에서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고 확고한 이행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한 장관. 사진/뉴시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