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 폐지 또는 완화해야”
입력 : 2021-01-24 11:00:00 수정 : 2021-01-24 11: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유통규제 강화 움직임이 커지는 가운데,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 규제를 폐지하거나 완화해야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유통규제 관련 소비자 인식 설문에서 응답자의 58.3%가 대형마트의 공휴일 의무휴업 제도를 폐지하거나 완화해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24일 밝혔다. 전경련이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한 이번 설문에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36명이 참여했다.  
 
30.8%의 소비자들은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27.5%는 평일 의무휴업 실시 등 규제완화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행 제도 유지라고 응답한 소비자는 30.1%, 의무휴업 일수 확대 등 규제 강화를 응답한 소비자는 11.6%였다. 
 
자료/전경련
 
공휴일에 집 근처 대형마트가 영업을 하지 않을 경우 생필품 구매를 위해 전통시장을 방문한 소비자는 8.3%에 불과했다. 또한 59.5%의 소비자는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을 방문할 때 입점 점포 및 주변상가를 동시에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전경련은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에 따른 전통시장 보호 효과는 크지 않고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가 입점 소상공인과 주변 상가에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복합쇼핑몰의 경우에도 공휴일에 의무적으로 휴업하는 영업규제를 신설하는 데에 반대(49.3%)가 찬성(40.5%)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복합쇼핑몰이 많이 입점한 수도권 소비자(519명)를 분석 대상으로 할 경우 53.6%가 공휴일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에 반대했다.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대형마트 의무휴업 등 기존 유통정책의 정책효과에 대한 검증이 없이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 등 유통규제 강화 방안이 논의되고 있어 유통업계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지금은 유통법 논의 과정에서 변화하는 유통산업 환경을 감안하여, 국민 눈높이에 맞는 유통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