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 서는 대한민국”
8일 첫 일정 현충원 참배, 직원 환영식, 시의회 의장 인사 등 일정
입력 : 2021-04-08 08:29:54 수정 : 2021-04-08 08:29:54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8일 첫 일정으로 현충원을 찾아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제38대 서울시장에 당선된 오 시장은 이날 오전 8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로 첫 공식일정을 시작해 현충탑에서 헌화?분향하고, 방명록에 서명했다.
 
오 시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서울 시민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며 “(첫 결재는) 보고받고 현황을 파악하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현충원에서 서명하고 있다. 사진/박용준 기자
 
오 시장은 이어서 8시50분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 1층 로비에서 서울시가 마련한 환영행사에 참석한다. 시 직원들이 준비한 꽃다발을 받고 취임소감을 밝힌다. 
 
9시10분쯤엔 6층 시장 집무실에서 9개월 간 시장 권한대행을 맡았던 서정협 행정1부시장으로부터 사무 인계·인수서를 받고 서명한다. 
 
이후 오 시장은 10시40분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의장을 예방,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사회적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해 더 긴밀하고 강력하게 협력해 나가자는 의지를 밝힌다. 이 자리에는 서노원 시의회 사무처장, 김청식 의장 비서실장, 조인동 시 기획조정실장이 함께한다.  
 
11시20분엔 시청 본관 2층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출입 기자들과 인사를 나눈다. 오찬은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고 있는 직원들과 함께하며 노고를 격려하고, 그동안의 대응상황을 청취한다.
 
오 시장은 오후 1시30분엔 공식 첫 현장으로 이달 1일 개소한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성동구청 대강당)를 찾아 현장의 의료?행정인력을 격려하고, 센터 운영 상황을 점검한다.  
 
오 시장은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통해 시민의 일상회복을 앞당길 수 있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다.  
 
오후 시간엔 시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며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하고, 시정 주요 현안을 보고받으며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현충원에서 참배하고 있다. 사진/박용준 기자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