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물러나는 김종인 "정권교체 기반 만들었다"(종합)
퇴임 기자회견서 국민의힘에 쓴소리도…"내부 분열과 반목 문제 심각"
입력 : 2021-04-08 10:16:43 수정 : 2021-04-08 18:45:3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이번 재보궐선거에 승리함으로써 정권 교체를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비대위원장으로서의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여건이 확립되면 언제든 물러난다고 했다. 이제 저는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압도적인 표 차이로 당선된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고, 이 정부에 대한 분노와 심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결과"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에 국민의힘에 대한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근본적인 혁신과 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투성이"라며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하여 당을 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을 교체하자는 수권 의지는 보이지 않고 오로지 당권에만 관심 보이는 사람이 내부에 많다"며 "그런 욕심과 갈등은 그간 국민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했고 언제든 재현될 조짐을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충실한 정당은 미래가 없다"며 "부디 국민의 힘이 더 많이 빨리 결정적으로 변화해 국민의 마음에 더욱 깊숙히 다가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수권 정당으로, 국민 경제를 책임지는 민생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철저한 자기 혁신을 해야 한다"며 "낡은 이념과 특정 지역에 얽매인 정당이 아니라 시대의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에게 고루 지지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는 각고의 노력을 거듭할 것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어려운 시기에 국민 여러분 모두 힘내시고 부디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기를 기원한다"며 "문재인 정부 치하의 고통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