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덕 장관 "20일 총파업 참여 자제 당부…불법 행위 엄정 조치"
안 장관 "민주 노총 집회 계획, 국민적 우려 커져"
"총파업 및 대규모 집회, 재고해 줄 것 요청"
입력 : 2021-10-18 11:41:31 수정 : 2021-10-18 14:38:08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오는 20일 예고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투쟁과 관련해 사업장의 참여 자제를 당부했다.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안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전국 지방노동관서 기관장 회의를 개최하고고 민주노총 총파업 등 노동 현안을 논의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추산 총파업 참여 인원은 55만명이다. 집회의 경우 아직 구체적인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다.
 
안 장관은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많은 노동자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민주노총은 오는 20일 총파업 및 서울 등 전국 주요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계획하고 있어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운을 말했다.
 
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은 110만 조합원이 한날 한시 일을 멈추고 전국 곳곳에서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 등을 규탄하는 동시다발 집회를 개최하는 것이다.
 
안 장관은 “전국공무원노조와 전국교직원노조가 점심시간 휴무, 조퇴를 예고하고 있고 학교의 급식조리원, 돌봄전담사 등의 파업 참여가 예정돼 있다”며 “민원 차질 및 학생들의 급식, 방과 후 돌봄 분야에서 불편이 초래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정부는 이러한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총파업과 집회를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며 “그럼에도 민주노총은 현재까지 총파업 및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전국 기관장들에 총파업 참여 예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참여를 최대한 자제하도록 지도할 것을 당부했다.
 
안 장관은 “그럼에도 총파업에 돌입하는 경우 대민 서비스 공백, 생산·물류 차질 등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관내 유관기관과 협력해 대응 방안을 강구해달라. 불법 행위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조치해달라”며 “다시 한번 민주노총이 총파업 및 대규모 집회를 재고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오는 20일 예고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투쟁과 관련해 사업장의 참여 자제를 당부했다. 사진은 안경덕 장관. 사진/뉴시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