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백종원+스타=술과 삶 모든 것 담긴 ‘백스피릿’
입력 : 2021-10-19 10:22:09 수정 : 2021-10-19 10:22:09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의백스피릿이 공개 이후, 국내외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는 가운데 알고 보면 더 흥미로운 제작진 스페셜 코멘트가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 ‘백스피릿술 다큐프로그램이다
 
‘백스피릿’이 지난 1일 전 세계 공개와 함께 시청자들에게 열띤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백스피릿은 백종원이 한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 사람들을 만나, 매회 다른 국내 술을 테마로 미처 몰랐던 술에 대한 모든 것과 인생을 얘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다. 누구보다 술에 대한 진심인 백종원이 이끄는 백스피릿은 진정한 술의 세계를 보여주는 본격적인술 다큐프로그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시청자들은 미처 몰랐던 국내 술에 대한 다양한 얘기에 몰입한 시청 소감을 남기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제작진은 “’백스피릿은 우리나라 술과 술 문화를 담은 다큐멘터리로서 우리에게 익숙한 술자리를 통해 그 얘기를 자연스럽게 풀어낸 콘텐츠라며 프로그램 형식에 대해서 전했다.
 
#. 백종원이 전해주는 술에 대한 팩트 혹은 SSUL
 
백스피릿에는 술에 대한 흥미로운 팩트 혹은 썰이 있다. 요리와 음식만큼이나 술에 대한 깊은 애정으로 오랫동안 공부하고 경험해 온 백종원은 백스피릿을 통해 보통 술자리에서 주고받는 대화처럼 편안하고 쉽게 국내 술을 소개하고 정보를 전달한다. 그 중에서도 매회마다 백종원이 소개하는 술에 얽힌 재미있는 팩트 혹은 썰은 쉽고 재밌는 설명과 그의 오랜 경험치가 더해져 시청자로 하여금 술의 세계로 빠져들게 만든다. “술은 왜인가?” “건배는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 “소주병은 왜 다 파랄까?” “조선시대에도 폭탄주가 있었을까?” “비가 오면 왜, ‘막걸리에 전이 떠오를까?” 등 그 동안 우리가 술을 마시면서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술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에 대한 팩트와 썰을 흥미롭게 전한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술에 얽힌 재미있는 정보를 전달함으로써 우리 술에 호기심과 관심을 갖게 하고 싶었다. 누구보다 다양한 우리 술을 많이 마셔본 사람, 실제 술을 빚어본 사람, 호기심을 갖고 공부한 사람, 백종원 씨가 그 술에 담긴 얘기를 흥미롭게 풀어냈다. 그리고 그 표현에 걸 맞는 장면으로 이해를 돕고자 했다. 술에 대한 팩트와 썰을 통해 술도 알고 마시면 더 맛있게 즐길 수 있음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사진/넷플릭스
 
#. 박재범&로꼬, 한지민, 이준기, 나영석 PD, 김연경, 김희애까지! 각인각색의스타일
 
백스피릿에는 가수 박재범과 로꼬부터 배우 김희애 한지민 이준기, 나영석 PD, 배구선수 김연경까지.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을 가진 게스트들의 각기 다른 음주 스타일을 만날 수 있다. “전 술을 좀 늦게 배운 것 같아요. 23? 24살부터 먹었어요라고 밝히는 가수 박재범. 어른 앞에서는 90도 회전해서 술잔을 들이키는 예의를 보여주는 로꼬. ‘시작은 부드럽게 소맥 3잔으로, 소주는 기분 좋을 때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 마신다는 배우 한지민, 맥주 중에서는 라거를 좋아한다고 하는 김연경 선수,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혼자 한잔 마시는 시간을 즐긴다는 배우 김희애 등 각기 다른 스타일로 술을 마시고, 즐기는 모습과 함께 얘기를 나눈다. 제작진은 “’백스피릿을 보는 분들이술 한잔 하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하는 게 가장 큰 목표였다. 비 오는 날에는 막걸리에 전을 부쳐 먹어보고, 다양한 크래프트 맥주를 맛보고 그 안에서 내 취향에 맞는 맥주를 찾아보는 등 백스피릿을 보고 다양한 시도와 경험을 해보기를 바라는 마음. 결국 백스피릿자체가 좋은 술친구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기획 의도를 전했다.
 
#. 술과 함께 즐기는 음악과 퍼포먼스의 신선한 매력! 풍성함의 묘미
 
백스피릿에는 술자리에서 빠질 수 없는음악과 풍성한 퍼포먼스의 매력이 가득하다. 1고난의 순간, 소주가 있었다”, 2소주, 사람과 사람을 잇다”, 3처음 뵙겠습니다. 전통주”, 4익어간다는 것”, 5다르니까 좋잖아!”, 6 “Showyourcolors!” 등 각 에피소드가 갖는 특색과 메시지를 신선하고 다채롭게 담아내기 위해 제작진은 음악 선곡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이고, 술을 즐기는 문화를 신선하게 표현하기 위해 각기 다른 포퍼먼스로 다양성과 풍성함의 묘미를 담아냈다. 특히 소주 주정 만드는 장면에서 산울림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를 삽입하고, 전통주를 마시는 공간에서 세계적인 댄서리아 킴의 퍼포먼스가 등장하고, 맥주를 제조하는 양조인들의 모습과 개성 강한 밴드 음악이 어우러지는 등 중간 삽입 장면들은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회차마다 각각의 키워드와 에피소드에 어울리는 부제를 설정했다. 그리고 그것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붓글씨를 이용하거나 댄서의 춤, 양조인들이 술을 빚는 과정을 음악과 함께 녹이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접근했다. 사람마다 술을 마시는 이유, 그것을 즐기는 취향이 각기 다르듯 관점에 따라서 사람들이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다. 그 다양함이 풍성하게 보여질 때 우리는 더 재미있는 삶을 살 수 있다는 걸 담아내고 싶었다라며 장면 연출 과정과 의미에 대해 밝혔다.
 
백주부, 백선생, 백파더에 이어백믈리에로 거듭날 백종원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인물들의 만남부터 그들이 함께할 술과 음식, 사람과 인생 얘기를 유쾌하고 진솔하게 담아낸 백스피릿은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서비스 중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