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러시아 합병 투표 끝나자마자 미국 "우크라이나에 11억 달러 추가 군사 지원"
2022-09-28 13:32:05 2022-09-28 13:32:05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주민투표가 끝나자마자 미국 측이 이에 대응하듯 우크라이나에 11억 달러(약 1조5700억원)에 달하는 규모의 군사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27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우크라이나 군을 지원하기 위해 11억 달러에 달하는 군사 원조를 할 예정이며 며칠 안에 이 계획이 발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자국의 무기 재고가 아닌 의회가 배정한 '우크라이나 안보 지원 이니셔티브'에서 자금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는 이번 지원에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발사대 시스템, 군수품, 다양한 종류의 대(對)드론 시스템, 레이더 시스템, 예비품, 훈련 및 기술 지원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 150억 달러(약 21조 4000억원) 이상의 군사 지원을 한 바 있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루한스크주, 도네츠크주,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등 우크라이나 4개  에서 러시아 합병을 묻는 주민투표가 이날 마감됐다.
 
이들 지역의 친러시아 지방정부는 90% 안팎의 압도적 찬성으로 합병안이 가결됐다고 발표했다. 이달안에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러시아가 이들 지역을 실제로 합병할 경우 새로운 대러 제재를 할 예정이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