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도 위해 패션쇼 취소한 구찌, 경복궁 보존사업 후원한다
문화재청과 경복궁 보존 활용 위한 사회 공헌 협약 체결
2022-11-09 17:07:04 2022-11-09 17:07:04
구찌와 문화재청이 경복궁 보존 활용을 위한 사회 공헌 협약을 체결했다.(사진=구찌코리아)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는 서울에서 경복궁의 보존 사업을 후원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 1일 경복궁에서 진행된 문화재청-구찌코리아 사회 공헌 활동 업무 협약식에는 최응천 문화재청장과 구찌의 글로벌 회장 겸 CEO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i)가 참석하며, 한국의 문화재 및 유적지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이에 구찌 코리아는 향후 3년 간 문화재청과 상호협력을 통해 경복궁의 보존 관리 및 활용을 위한 활동을 후원할 예정이다.
 
이 후원금은 구찌와 문화재청의 협의를 통해, 경복궁 내 보존 관리 및 활용을 위한 활동이 필요한 곳에 쓰일 예정이다.
 
이날 마르코 비자리는 “아름다움은 구찌의 끊임없는 영감의 원천이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일”이라며 “아름다운 한국의 문화 유산을 지키기 위한 약속에 구찌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문화재청과의 협력은 이 훌륭한 유적지의 풍부한 역사적, 예술적 유산을 보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1일 구찌는 경복궁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Alessandro Michele)의 한국에서의 첫 패션쇼이자, 천문학에서 영감을 받은 코스모고니 컬렉션을 소개하며 새로운 룩들을 함께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이태원 참사에 대한 위로와 국가 애도 기간을 존중, 패션쇼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