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박홍근 "이상민 해임건의안 거부시 탄핵소추안 추진"
"윤 대통령, 장관 지킬 게 아니라 국민 지켜야"
2022-11-29 10:34:22 2022-11-29 10:34:22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때처럼 또 다시 국민과 국회 뜻을 무시하면 지체 없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소추안까지 추진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30일 제출할 예정"이라며 "이번 해임건의안은 이 장관의 부실·무능 대응, 책임 회피, 축소 은폐, 거짓말까지 국민 분노와 유가족 절규를 대신한 것"이라고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측근 장관을 지킬 때가 아니라 헌법 정신과 국민을 지키는데 우선하기를 바란다"며 "버티기, 감싸기로 어물쩍 넘어갈 문제가 결코 아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참사 진상규명보다 윤 대통령 심기 보전만 중요한 집권여당의 국정조사 방해가 벌써부터 점입가경이다. 이 장관 파면 요구를 철회하지 않으면 국정조사 특위에서 사퇴할 수 있다며 국민을 겁박하고 나섰다"며 "여당이 셀프 사퇴를 운운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국민의힘이 또 명분 없는 예산심사 파업에 나섰다. 본격 예산심사 이전에 준예산을 운운하더니 어제는 여당 의원들이 파행 사태를 연출했다"며 "계속 국정조사를 볼모로 잡고 무책임, 지연 작전으로 일관하면 민주당 단독으로라도 예산심사에 임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