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한방통합치료, 유방암 치료 후유증 대안될까
통증·신경병증·림프부종 등 유방암 치료 후유증 개선에 효과
2022-11-30 06:00:00 2022-11-30 06:00:00
한방통합치료가 유방암 치료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자생한방병원)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유방암 치료 이후 발생하는 후유증에 대안으로 한방통합치료가 최근 새롭게 부상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는 유방암 치료 후유증에 대한 보완대체의학 임상연구 및 증례보고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방암은 유방에 암세포로 이루어진 멍울 등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여성암 환자 5명 중 1명은 유방암 환자일 정도다.
 
최근 들어서는 시간이 지날수록 유방암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7만4015명에 불과했던 유방암 발생자 수는 지난해 23만1231명으로 늘어났다.
 
문제는 유방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일상생활 복귀 부담이 크다는 점이다. 수술이나 항암치료, 내분비 치료에 수반되는 부작용으로 삶의 질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유방암 치료 부작용으로는 림프부종, 관절통, 상열감, 구역, 구토 등이 있다. 유방암 수술 후 통증이나 림프부종에 대한 관리법마저도 선택지가 많지 않은 실정이다. 
 
치료 이후에도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우려에 보완대체의학(CAM)을 통해 증상을 관리하고자 하는 수요가 지속 발생하고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미국통합암학회(Society for Integrative Oncology, SIO)에서는 최근 유방암 환자에게 CAM 치료 활용이 가능하다고 진료지침을 수정한 바 있다. 지침에 따르면 침치료는 메스꺼움 및 구토, 상열감, 피로에 적용 가능한 것으로 소개된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는 한방통합치료가 유방암 치료 후유증 및 삶의 질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를 확보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국책사업인 한의약혁신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연구에는 한가진 진리서치 박사가 공동 1저자로 참가했다. 연구 결과는 SCI(E)급 국제학술지 'Cancers'에 게재됐다. 이예슬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원장은 제1저자 및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연구팀은 지난 2011년 1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의 유방암 치료 후유증에 대한 CAM 논문을 수집·분석했다. 이를 위해 국내외 논문검색 시스템을 활용해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대만, 스위스, 이스라엘, 브라질 등의 연구논문 30편을 선별했으며 총 2005명의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환자들의 특성을 살펴본 결과 암치료 관련 증상으로 수술 후 통증, 관절통, 림프부종, 말초신경병증을 포함한 44가지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들이 받은 한방치료 종류로는 침치료 및 전침치료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 뜸, 전자뜸, 경피경혈자극요법 등이 빈번하게 활용됐다. 처방된 한약으로는 십전대보탕, 부자, 렌즈콩추출물, 익신근골환, 승마추출물, 익기양음해독탕 등이 확인됐다.
 
연구팀이 유방암 치료환자의 한방통합치료 임상연구 및 증례보고를 분석한 결과, 증상완화와 더불어 삶의 질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수술 후 통증환자에게 침치료를 실시한 연구 4편(100%) 모두에서 통증완화 결과를 보였다. 그중 3편(75%)에서는 삶의 질도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동일한 치료를 받은 신경병증 후유증 환자 연구 5편 중 4편(80%)은 증상호전 결과를 보였다. 림프부종 후유증 환자에게 뜸·물리치료를 실시한 연구는 3편(100%) 모두 부종완화 결과를 나타냈다. 한약치료의 경우에도 관절통 후유증 환자 연구 3편(100%)에서 증상이 호전됐다는 결과가 나왔다.
 
유방암 치료에 있어 한방통합치료의 부작용도 경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부작용으로는 침치료로 인한 통증이나 저림, 미세혈관통증, 멍 등 가벼운 증상이 보고됐으며 한약도 마찬가지로 메스꺼움, 속쓰림, 약한 설사 등 경증에 그쳤다. 이를 제외한 중대 부작용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의 증상관리에 있어서 한방통합치료가 삶의 질을 개선하고 부작용도 경미한 만큼 종합적으로 안전하다고 분석했다.
 
이예슬 원장은 "한방통합치료가 유방암 환자의 치료 후유증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에 효과가 있고 안전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일상회복이 어려운 유방암 치료환자에게 한방통합치료가 또 다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영관 산업2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