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가상화폐로 우크라 난민 지원한다
손실·도난 가능성 줄어 VS 또 다른 위험 불러와
2022-12-16 20:44:07 2022-12-16 20:44:07
(사진=국제카리타스) 추위 속 우크라이나 전쟁 난민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유엔이 우크라이나 난민에게 가상화폐로 지원금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유엔은 이날 러시아 침공으로 피해를 입은 우크라이나 난민들에게 가상화폐로 지원금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우크라이나 난민들의 의식주 해결을 위한 돈을 USD코인(USDC)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USDC는 코인 가치를 달러에 고정(연동)되도록 설계해 '스테이블(안정적인) 코인'으로 분류된다.
 
이러한 가상화폐 원조 프로그램은 수도 키이우를 비롯한 르비우, 빈니차 등에서 시범 운영되고 내년에는 전쟁 영향이 있는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된다.
 
난민들은 스마트폰으로 코인지갑 앱 '바이브런트'을 통해 USDC를 입금받아 송금서비스업체 머니그램 제휴처에서 유로나 달러 등의 통화로 환전할 수 있다. 우크라이나에 머니그램 제휴처는 약 4500개가 있다
 
캐롤리나 린홀름 빌링 UNHCR 우크라이나 대표는 성명에서 '가상화폐 원조 프로그램으로 환전 시 발생하는 손실이나 도난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다만 올해 가상화폐 거래소 FTX 붕괴 사태,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USD(UST) 폭락 사태 등의 여파로 관련 시장이 크게 흔들리는 상황에서 난민 원조에 가상화폐를 이용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특히 난민들에게 가상화폐 지갑 앱을 내려받게 하는 것은 이들을 가상화폐라는 위험한 세계에 노출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가상화폐 비평가 몰리 화이트는 "그들이(유엔이) 사람들에게 가상화폐 세계에 들어가라고 말하는 것"이라며 "이들이 도박이나 마찬가지로 여겨지는 비트코인이나 알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에 손을 댈까 봐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