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로 오른 1월 소비자물가…전기·가스·수도 28.3% 급등(종합)
근원물가지수 5.0%·생활물가지수 6.1% 각각 상승
전기료 29.5%·도시가스 36.2%·지역난방비 34.0%↑
기재부 "물가 상방 요인 중심으로 면밀히 대응"
2023-02-02 11:46:41 2023-02-02 11:46:4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5.2%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7월 6.3%로 정점을 찍은 후 6개월째 5%대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가격 변동 폭이 큰 농산물이나 석유류를 제외하는 등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지수는 1년 새 5.0% 늘었습니다.
 
특히 전기·가스·수도 요금 가격은 1년 전보다 28.3% 급등했습니다. 이는 3개 품목을 함께 묶어 통계를 작성한 이후 최대 상승 폭입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2020년 100 기준)는 110.11로 지난해 1월(104.69)과 비교해 5.2% 상승했습니다.
 
소비자물가 안정세에 대한 기대와 달리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월(5.0%)과 비교해 0.2%포인트 올랐습니다.
 
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8% 상승했습니다. 이는 지난 2018년 9월 0.8%를 기록한 이후 최대입니다. 
 
'장바구니 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6.1% 상승했습니다. 전월과 비교해서는 1.0% 오른 수준입니다. 연초 식품과 외식 가격이 조정되고, 설 성수기에 수요가 집중되면서 가격이 올랐습니다. 
 
특히 지난해 12월과 비교해서는 식품·비주류음료(1.7%), 주택·수도·전기·연료(1.1%), 기타 상품·서비스(1.8%), 보건(1.1%), 음식·숙박(0.5%), 가정용품·가사 서비스(1.2%) 등이 뛰었습니다. 반면, 주류·담배(0.1%), 교통(0.9%)은 하락했습니다.
 
지난해 1월 대비로는 주택·수도·전기·연료(8.0%), 음식·숙박(7.7%), 식품·비주류음료(5.8%), 기타 상품·서비스(7.9%), 교통(3.0%), 가정용품·가사 서비스 (5.3%), 의류·신발(5.9%), 오락·문화(3.9%) 등이 상승했습니다.
 
품목별 가격을 보면 농축수산물은 전년 동월보다 1.1%, 전월보다 2.7% 올랐습니다. 강설과 한파 등에 따라 시설 채소 가격이 올랐고, 조류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닭고기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공업 제품은 전월 대비 변동이 없었지만,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6.0% 상승했습니다.
 
전기·가스·수도는 올해 1분기 전기요금 인상의 영향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3% 증가했습니다. 전기·가스·수도를 같은 카테고리에 포함해 통계를 내기 시작한 것은 2010년 1월부터인데, 이번 상승 폭은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입니다. 구체적으로 전기료는 29.5%, 도시가스는 36.2%, 지역난방비는 34.0% 올랐습니다.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1%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외환위기 이후 24년 만에 최대 수준입니다. 월별 물가를 보면 지난해 7월 6.3%로 정점에 찍은 후 8월 5.7%, 9월 5.6%, 10월 5.6%, 11·12월에는 각각 5.0%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특히 1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10월(5.7%) 이후 석달 만에 반등한 모습입니다. 지난해 11월, 12월 두달 연속 5.0%에서 상승 폭이 확대됐습니다. 근원물가는 5.0% 상승으로 2009년 2월(5.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의 근원물가인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보다 4.1% 올랐습니다.
 
김보경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1월 전기료가 전월비 2.9% 오르고 전년 동월 대비 29.5% 상승한 영향으로 기여도는 0.17% 상승했다. 전기료가 빠진 식료품·에너지 제외 지수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농축산은 농산물 한파의 영향으로 1.1% 상승했다"며 "석유류는 국제유가 하락으로 내렸고 외식은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서비스 상승률이 4.0%에서 3.8%로 둔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획재정부 측은 "정부는 최근 두드러지는 물가 상방 요인을 중심으로 면밀하게 대응하는 등 물가 안정 기조의 조속한 안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2020년 100 기준)는 110.11로 지난해 1월(104.69)과 비교해 5.2% 상승했습니다. 사진은 김보경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이날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