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보험공사, 온라인 수출지원 창구 개편
이용편의성·운영기반 등 강화
"이용자 관점 최우선으로"
2023-03-14 16:16:51 2023-03-14 16:16:51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수출기업의 무역보험 접근성을 높이고 디지털 서비스 이용 편의를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 수출지원 창구인 사이버 영업점을 개편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사이버 영업점은 5만5000여개 수출기업에 바이어 신용조사, 수출보험·신용보증 신청, 보험사고 통지, 보험금 청구 등의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무역보험 디지털 플랫폼입니다.
 
무보는 온라인 수출 지원 채널 고도화로 사용자 중심의 고객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내·외부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해 이용 편의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운영기반도 강화했습니다.
 
이용 편의선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고객 친화적 사용자 환경(UX/UI)을 구축했습니다. 또 각종 인증 절차 간소화, 맞춤형 시각화 정보 제공을 비롯해 정보조회 중심이던 모바일 환경에서도 주요 보험·보증 신청·통지 등 서비스 범위를 넓혔습니다.
 
운영기반은 고객의 무역보험 활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고도화했습니다. 시스템 보안과 확장성을 고려해 운영기반도 확충합니다.
 
무보는 무역보험 이용 기업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14일부터 10일간 사이버 영업점 개선 설문조사도 실시합니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빠른 기술의 발전과 디지털 업무환경 다양화로 수출에 필요한 무역보험을 활용하는 방식에도 지속적인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며 "이용자 관점을 최우선 순위로 삼고 수출기업이 무역보험을 유용하고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디지털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수출기업의 무역보험 접근성을 높이고 디지털 서비스 이용 편의를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 수출지원 창구인 사이버 영업점을 개편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무역보험공사 사옥. (사진=무역보험공사)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