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일부터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출퇴근 등 혼잡 시간대 착용 적극 권장
"의무 없이도 착용 의향 높은 점 고려"
대형 시설 내 개방형 약국도 의무 해제
2023-03-15 17:29:58 2023-03-15 17:29:58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 수단, 마트나 역사 내 개방형 약국에서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추가 조정 방안'을 보고받아 이를 논의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우선 오는 20일부터 대중교통수단에 대해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고 출퇴근 등 혼잡 시간대에는 마스크 착용을 적극적으로 권고했습니다.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것은 지난 2020년 10월 도입 이후 2년 5개월여 만입니다. 
 
중대본 관계자는 "1단계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이후에도 발생 감소세가 유지 중이고 의무 없이도 실내 마스크 착용 의향이 높게 나타나는 점을 고려해 대중교통 이용자의 자율적인 판단 영역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고위험군이 주로 이용하는 다른 의무 유지 시설과는 그 위험도의 차이가 있고 독일, 싱가포르 등 대중교통에서 의무를 해제하는 국가가 증가하는 상황도 감안했다"고 부연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추가 조정 방안'을 보고받아 이를 논의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신도림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전철에서 내리는 모습. (사진=뉴시스)
 
약국의 경우 20일부터 마트와 역사 등 대형 시설 내 개방형 약국은 착용 의무가 해제됩니다.
 
대형 시설 내 약국이 처방·조제보다 일반의약품 판매 중심인 점, 벽이나 칸막이가 없어 실내 공기 흐름이 유지되고 다른 공간과 명확히 구분되기 어려운 점 등이 고려됐습니다. 
 
다만 대형 시설 내 개방형 약국에서 근무하는 약국 종사자는 마스크 착용이 권고되고 대형 시설 내 약국 이외의 일반 약국의 경우는 의심 증상자, 고위험군의 이용 개연성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됩니다.
 
지영미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를 비롯한 많은 호흡기 전파 감염병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가장 기본적인 수단이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추가 조정 이후에도 출퇴근 시간대 등의 혼잡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 대형 시설 내 개방형 약국에서 종사하는 경우 등에는 자율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추가 조정 방안'을 보고받아 이를 논의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대구 중구의 한 약국에 마스크 착용 출입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