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국제음반협회' 글로벌 판매 톱 10 중 8개…BTS·스키즈·세븐틴
2023-03-29 08:41:11 2023-03-29 08:41:1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물리적 음반 10장 중 8장이 K팝 음반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28일 국제음반산업협회(IFPI⋅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Phonographic Industry)가 발표한 '베스트 셀링 퓨어 앨범스 월드 와이드(Best selling pure albums worldwide) in 2022'에 따르면, 2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BTS)의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Proof)'를 필두로 톱10에 K팝 앨범이 8장이나 포함됐습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 1위에 오르기도 했던 방탄소년단의 '프루프'는 한국 가수 최고 순위입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해당 차트서 3년 연속 5위권 내 진입했습니다.
 
스트레이키즈(Stray Kids)의 미니 7집 '맥시던트(MAXIDENT)'가 4위를 차지했습니다. 미니 6집 '오디너리(ODDINARY)'도 해당 차트 8위에 올랐습니다. 두 앨범은 모두 지난해 빌보드200 1위에 오른 음반들입니다.
 
세븐틴(SVT)은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으로 해당 차트 5위를 기록했습니다. 정규 4집 리패키지 '섹터(SECTOR) 17'까지 9위에 올리며 두 장의 앨범을 톱10에 진입시켰습니다.
 
엔하이픈(ENHYPEN)은 미니 3집 '매니페스토 : 데이 원(MANIFESTO : DAY 1)'으로 6위에, 걸그룹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는 7위에 각각 올랐습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는 미니 4집 '미니소드 투 : 서스데이스 차일드(minisode 2: Thursday’s Child)'로 10위를 차지했습니다.
 
'멀티 레이블 체제'를 확실히 갖춘 하이브가 방탄소년단·투모로우바이투게더(빅히트뮤직), 세븐틴(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엔하이픈(빌리프랩) 네 팀의 앨범 총 다섯 장을 톱10에 포함시켰습니다. JYP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는 각각 스트레이키즈와 블랙핑크를 올렸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1위는 대만 톱스타 저우제룬(周杰倫·주걸륜)이 6년 만에 낸 정규 15집 '그레이티스트 워크스 오브 아트(Greatest Works Of Art)'가 차지했습니다. 글로벌 팬덤 '스위프티'를 보유한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정규 10집 '미드나잇츠(Midnights)'가 3위입니다.
 
국제음반산업협회는 전 세계 8000여 개 이상의 음반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 대표적인 음악업계 단체입니다. 글로벌 앨범 세일즈 차트는 전 세계에서 판매된 모든 물리적 형태의 음반(CD·바이닐 등) 개수와 유료 다운로드 수를 기준으로 당해 많이 판매된 앨범의 순위를 매깁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 1위에 오르기도 했던 방탄소년단의 '프루프'가 지난해 '국제음반협회' 글로벌판매 순위 중 2위에 오르며 한국 가수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사진=빅히트뮤직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