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적자 해소에 팔 걷어붙인 경기도…218억 투입 '총력'
수출 첫 기업 지원…수출역량 강화 지원
2023-03-30 15:26:34 2023-03-30 15:26:34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경기도가 도내 수출기업의 경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21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만5000여개사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도는 우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경기비즈니스센터(GBC)'에 허브센터 2개소와 디지털 5개소를 추가 신설해 새로운 해외 판로를 개척하고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 해외 마케팅을 추진합니다. 현재 경기비즈니스센터는 미국 LA, 인도 뭄바이 등 전 세계 12곳에 오프라인 사무소를 두고 경기도 중소기업의 현지 판로 개척과 마케팅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경기FTA통상진흥센터' 격상…맞춤 지원 나선다
 
또 비관세장벽의 통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협력해 경기FTA활용지원센터를 '경기FTA통상진흥센터'로 격상해 통상 규제에 대한 맞춤형 지원에 나섭니다. 해외 구매자 방한을 촉진하기 위해 킨텍스에 추진 중인 제3전시장 건립과 국내 신규 전시회 발굴 지원에 35억원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둘째로 도내 1만1489개 기업의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출기업 SOS 지원, 수출 초보 기업 멘토 지원, 해외 규격 인증, 글로벌 비즈니스 매칭 지원 등 수출 준비를 체계적으로 도울 방침입니다.
 
자유무역협정을 위해 6800여개 사에 컨설팅·교육 등 맞춤형 지원사업을 하고, 유럽연합의 탄소 국경조정제도 등 환경규제 시행에 대응하기 위한 '탄소중립 인식 교육'도 실시합니다.
 
‘지페어(G-FAIR)'로 전방위 수출 지원
 
셋째로 대면·비대면 병행 지원을 통해 기업 맞춤형 국내외 마케팅을 촉진합니다.
 
코로나19 완화에 따라 오프라인 전시회와 수출상담회 지원을 확대하고, 이를 위해 경기도 통합브랜드인 ‘지페어(G-FAIR)’, 해외 구매자 초청 등 총 3500여개 사에 대한 수출지원을 체계적으로 해 나갈 예정입니다. 
 
도와 경과원은 오는 6월 인도를 시작으로 베트남, 말레이시아를 거쳐 7월 태국에서 '지페어 아세안 플러스' 전시회를 개최해 수출지원에 총력전을 펼칠 예정입니다.
 
지난해 하반기 물류 대란으로 긴급 편성했던 수출기업 물류비 사업도 증액 추진합니다. 수출 첫 기업의 수출 위험부담을 완화하고자 2700여개 사에 '경기 안심 수출보험'을 지원합니다.
 
도 관계자는 "올해 통상환경 변화에 기업들이 잘 대응해 최근의 무역수지 적자를 극복하는 총력전을 펼칠 수 있도록 수출지원 정책을 지속해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수원=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