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욱일기 단 일본 자위대함 입항, 국민 자존심 짓밟아"
"일본 식민 지배 면죄부 부족해 군국주의 눈 감으려 하느냐"
국방부, 지난 25일 "그 나라 군대 상징 깃발 게양, 국제 관례"
2023-05-29 20:28:25 2023-05-29 20:28:25
 
29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 함이 다국적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로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입항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민주당은 29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인 ‘하마기리함’이 욱일기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입항한 데 대해 “윤석열정부는 오늘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았다”고 비판했습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기어코 욱일기를 단 일본 자위대함의 입항을 허용해줬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욱일기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며 “일본의 식민 지배에 면죄부를 준 것도 부족해 일본의 군국주의마저 눈 감아주려 하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면죄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한 모호한 태도를 모두 고려하면 윤석열정부의 국가관과 역사관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다음에는 일본 자위대 전투기가 대한민국 상공을 날고, 일본 병사들이 군사훈련을 함께하는 날이 오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있느냐”며 “이것이 윤 대통령이 말했던 미래를 위한 결단이냐”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욱일기를 단 자위대함의 입항을 허용하는 게 맞느냐”며 “윤석열정부가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마기리함은 오는 31일부터 제주 인근 해상에서 한국군 주관으로 실시되는 다국적 해양차단훈련 ‘이스턴 앤데버23’에 참가합니다.
 
국방부는 일본 함정이 자위함기를 달고 방한하는 게 국제 관례라는 입장으로, 이를 문제 삼지 않을 방침입니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25일 정례브리핑에서 “통상적으로 외국항에 함정이 입항할 때 그 나라 국기와 그 나라 군대 또는 기관을 상징하는 깃발을 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건 전 세계적으로 통상적으로 통용되는 공통적인 사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