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윤 대통령 "핵개발 야욕보다 북핵 억제 의지 강하다는 것 보여줄 때"
나토 정상회의 참석하러 출국하는 윤 대통령, AP통신과 인터뷰
2023-07-10 11:29:11 2023-07-10 11:29:11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핵 야욕을 억제하기 위한 강력한 국제적 결의를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1~12일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는 10일 “북한의 핵 개발 의지보다 북한의 핵 저지하려는 국제사회의 의지를 더 강하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줘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AP통신과 서면 인터뷰에서 “강력한 힘과 억제력을 통한 평화가 가장 확실하고 믿을 수 있는 평화”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는 북한 핵미사일 능력의 고도화를 막는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며 “나토 회원국과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처 방안을 논의하고 북한의 불법 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공조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회의에서 정상들과 “북한의 불법적 행위에 맞서는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공조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하기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일 안보 협력 확장과 미국의 확장억제 강화 등을 주제로 대화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 가능성은 낮지만, 약식 회담 형식 등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간의 협력에 대해서 “유럽의 사건이 인태(인도·태평양) 지역에 실질적이고 중대한 영향을 미치듯 인태 지역의 사건도 유럽 국가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우리는 특정 지역의 안보 위기가 전 세계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지원과 관련해서는 “최근 우크라이나의 요청에 따라 지뢰제거장비, 구급차량 등의 물자지원도 추진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카호우카댐 복구지원도 실시한 바 있다”며 “앞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 후 조속한 평화 회복과 재건에 필요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한편, 나토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국·일본·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등 이른바 아시아·태평양 지역 파트너국(AP4) 정상들을 초청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 AP4 정상국들과의 회담, 10개국 정상들과의 개별 양자회담이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나토와 비확산·사이버 안보 등 11개 분야의 양자 협력 문서를 채택합니다. 
 
나토 회의에 윤 대통령이 ‘옵서버’ 자격으로 참석한 것은 취임 직후인 지난해 6월 이후 2번째입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