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인기 '뚝'…서울 매매량 10년 만에 최저
지난해 매매량 대비 절반 이하
2023-10-02 11:27:37 2023-10-02 11:27:37
[뉴스토마토 유태영 기자]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했던 서울 오피스텔 매매량이 10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아파트 대체재와 수익성 부동산으로 인기를 끌었지만 1년만에 매매량이 반토막 났습니다. 
 
2일 리얼투데이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9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량은 5872건(9월 26일 기준)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의 한 오피스텔 분양 관련 사무실 모습. 사진=뉴시스
 
이는 1∼9월 기준 작년 거래량(1만2300건)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이고, 2013년(5011건) 이후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서울 오피스텔은 2015년부터 작년까지 매년 1만건 이상 매매가 이뤄졌습니다. 주택 가격이 본격적으로 상승한 지난 2021년 한 해동안 총 1만9246건이 매매되며 최대치를 경신했습니다. 
 
오피스텔은 아파트보다 규제가 적어 대체재로 주목받았지만, 최근 아파트값이 조정되고 관련 규제가 완화되면서 이전보다 매력이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올해 오피스텔 분양 물량도 예년보다 축소됐습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1∼9월 공급된 전국 오피스텔은 2807호실입니다. 올 연말까지 3개월가량 남았다는 점을 감안해도 공급물량이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연도별 오피스텔 공급물량은 △2019년 1만2775호실 △2020년 2만7893호실 △2021년 3만6469호실로 늘었습니다. 작년엔 2만409호실이 공급됐습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아파트 관련 규제 완화로 오피스텔 매력도가 떨어졌고, 고금리 상황으로 수익률이 저하된 점이 매매량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오피스텔을 주택 수에서 제외하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가 선을 그은만큼 당분간 이런 흐름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태영 기자 t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