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통제 '흑연'에 수급대응 FT 가동…다층적 채널·대체물량 확보전
산업부 "중국 정부 고위급과 소통·협의할 것"
2024년 예정 인조흑연 생산공장 조기 가동
탄자니아·모잠비크 등을 통한 대체물량 확보
2023-10-23 15:10:00 2023-10-23 15:10:00
[뉴스토마토 김소희 기자] 중국이 2차전지(배터리) 핵심 소재인 흑연 수출을 통제한 가운데 중국산 흑연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타격을 우려한 한·중 통상당국 고위급대화 등 다층적 외교채널 가동이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국내 인조흑연을 공급할 수 있도록 내년 가동 예정인 인조흑연 생산공장의 조기 가동에 적극 뒷받침한다는 전략입니다.  탄자니아·모잠비크 등을 통한 대체물량 확보전에도 나섭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대한상의에서 장영진 1차관 주재로 중국 정부의 흑연 수출통제 관련 '민관 합동 흑연 공급망 대응회의'를 열고 '흑연 수급대응 TF'를 가동한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국내 배터리3사와 포스코퓨처엠, 배터리협회, 소·부·장 공급망센터(코트라·무역협회·기계산업진흥회), 광해광업공단 등이 참석했습니다. 
 
산업부와 코트라 등 유관기관 합동의 '흑연 수급대응 TF'와 함께 우리 업계 수입물량에 대해 허가가 지연되거나 반려되지 않도록 중국 정부와 고위급 소통을 협의할 계획입니다.
 
특히 국내에서도 인조흑연을 공급할 수 있도록 2024년 가동 예정인 인조흑연 생산공장의 조기 가동과 생산역량 확충에 뒷받침합니다.
 
아울러 탄자니아·모잠비크 등 흑연 매장량을 보유한 국가로부터 대체물량도 확보할 계획입니다. 실리콘 음극재 등 흑연 대체재를 적극 개발하는 대응역량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흑연 업계 측은 통상 측면에서 우리 정부가 중국 정부와 지속 소통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중장기적으로는 국내외 안정적인 흑연 공급망 구축을 위해 국가적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습니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이번 조치가 우리 첨단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가 큰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면밀히 대비할 계획”이라며 “흑연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민관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대한상의에서 장영진 1차관 주재로 중국 정부의 흑연 수출통제 관련 '민관 합동 흑연 공급망 대응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흑연 수출통제 대응 방안 논의 모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세종=김소희 기자 shk329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테크지식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