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 친환경연료 공급 30%로 늘린다…공급거점 '울산항'
2030년 '친환경 연료비중' 30%까지 확대
친환경 연료 추진 컨테이너 선박 비율 20% 목표
벙커링용 항만 저장능력 100만톤 확보
2023-11-14 08:00:00 2023-11-15 20:39:1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 비중을 30%까지 확대하고 국내 항만에 입항하는 친환경 연료 추진 컨테이너 선박 비율도 20%까지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특히 울산항을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항만으로 지정합니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의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망 구축방안'을 발표했습니다.
 
해수부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의 2050 탄소중립 목표에 따라 앞으로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 가능 여부가 향후 항만의 경쟁력을 결정짓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이에 해수부는 국내 무역항의 경쟁력을 높이고 국적선의 친환경 선박 전환에 발 빠르게 대비하기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는 설명입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 비중을 30%까지 확대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한화오션이 개발한 암모니아운반선 조감도.(사진=한화오션)
 
해수부는 울산항을 친환경 연료 공급 거점항만으로 지정해 국내외 선사의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2027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과 그린메탄올을 각각 최소 60만톤, 23만톤을 선제적으로 공급한다는 목표입니다.
 
또 2030년까지 국적 외항선과 관공선 총 317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합니다. 녹색해운항로를 한·미에 이어 한·호주, 한·유럽연합(EU)까지 확대하는 등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 수요를 선제적으로 창출합니다.
 
친환경 선박연료별 공급망도 구축합니다. 이를 위해 LNG는 공급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선박용 천연가스요금제를 신설하고 직수입을 추진합니다. 그린 메탄올은 연료공급 전용선박이 없고 선박 건조에도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연안 액체화물선의 연료공급 겸업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제를 혁신합니다.
 
암모니아·수소의 경우는 기존 항만 인프라를 활용하되, 향후 수요에 따라 항만 내 생산·저장시설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항만개발단계에서부터 입지를 먼저 배정할 계획입니다.
 
해양수산부는 친환경 선박전환 흐름에 발맞춰 친환경 연료 추진 컨테이너 선박 비율을 20%까지 늘린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사진은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1조원 규모의 '친환경 선박연료 인프라 펀드‘도 신설합니다.
 
윤현수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가시적인 투자 수요에 대응하고 친환경연료 공급선박 신조 시 선가의 10~30%에 대한 정부보조금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한 투자 및 지급보증 등을 통해 친환경 선박연료 인프라에 대한 민간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선박 대 선박 방식의 연료 공급 안전관리계획 승인제도는 신고제로 전환합니다. 항만별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탱크로리를 통한 연료 공급 영업구역 제한을 폐지하는 등 과감한 제도 개선에도 나섭니다.
 
선박연료 공급선박에는 공급량 측정장비 설치를 의무하는 등 면세유 불법유통과 공급량 분쟁도 원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공공주도의 선제적인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망 구축과 전방위적인 지원을 통해 우리 해운산업과 항만의 경쟁력을 높이고, 나아가 우리 수출입 물류도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해운분야뿐만 아니라 향후 전 산업분야에서의 친환경 연료 공급망 형성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