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우리 술 세계로…국세청, 전통주 19개 수출 '술술'
메이저 주류사 수출망 활용 중소업체 지원
장수오미자주 등 미국·중국·뉴질랜드 진출
2023-11-20 18:23:52 2023-11-20 18:23:52
[뉴스토마토 김유진 기자] 국세청은 하이트진로, 국순당 등 메이저 주류사의 수출망을 활용한 전통주 수출을 추진해 9개 업체 19개 제품의 수출을 성사시켰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지만 인프라의 한계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전통주·소규모주류 업체를 대상으로 지원한 바 있습니다. 
 
현재 장수오미자주, 금산인삼주 등 19개 제품이 메이저 주류사의 수출망을 통해 미국·중국·뉴질랜드 등에 수출되고 있습니다.
 
국세청은 수출지원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지속 가능한 수출지원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국세청과 메이저 주류사 간 수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해 향후에도 전통주 홍보와 콜라보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또 국민공모를 통해 선정한 우리 술 브랜드인 '케이-술(K-SUUL)'을 수출 주류 라벨로 활용해 우리 술 해외인지도를 높일 예정입니다. 
 
이밖에 20일 수출 전문가를 초빙해 수출희망기업 실무자를 대상으로 '주츄 수출실무 교육'을 실시했으며 예비창업자를 위한 '주류 제조 아카데미 교육'을 보강할 방침입니다.
 
또 이날 'K-SUUL' 정책 세미나를 개최해 수출지원 성과를 공유하고 주류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김창기 국세청장은 "국민건강을 최우선하면서도 '우리 술 경쟁력 강화'에 방점을 찍어야 할 때"라며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세청은 메이저 주류사의 수출망을 통해 국산 전통주 9개 업체의 제품 19개를 수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수출주류 시음회 모습. (사진=국세청)
 
세종=김유진 기자 yu@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