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부산' 새긴 현대차그룹 아트카, 파리서 막판 유치전
28일 파리서 개최지 선정 투표
부산 상징물 랩핑 아이오닉 6, EV6 순회
2023-11-26 09:16:00 2023-11-26 09:16:00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차(005380)그룹의 부산엑스포 아트카가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가 최종 결정되는 프랑스 파리에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막판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8일(현지시간)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를 앞두고 파리에서 아이오닉 6 및 EV6 아트카 10대를 투입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아트카(기아 EV6)가 173차 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아트카는 지난 23일부터 루브르 박물관과 개선문 등의 주요 명소를 순회하며 부산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모으고 있습니다.
 
특히 28일 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날에는 회의장인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집중적으로 돌아다니며 투표에 참여하는 각국 BIE 대표들에게 부산을 각인시킨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차그룹은 아트카 외에도 11월 한달 동안 △개선문, 에펠탑 등 파리의 주요 명소 △파리 주재 각국 대사관 인근 지역 △떼흔느(Ternes), 생 라자르(Saint Lazare) 기차역 등 유동 인구 밀집 지역 △라데팡스를 비롯한 주요 상업지역 등 파리 시내 주요 지역에 위치한 270여개의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부산의 매력을 담은 디지털 옥외 영상광고를 대규모로 상영하고 있습니다.
 
아트카 외관에는 갈매기와 광안대교 등 부산의 주요 상징물과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되었습니다)라는 슬로건을 감성적이고 컬러풀하게 표현한 그라피티가 랩핑됐습니다.
 
아트카는 최종 투표를 앞두고 세 달간 UN총회와 G20 정상회의 등 총 5개국 8개 도시를 돌며 부산엑스포를 알렸습니다.
 
한편 이번 173차 BIE 총회에서는 부산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등 3개 후보 도시의 최종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된 후 개최지 선정을 위한 BIE 회원국 대표들의 투표가 진행됩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