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29일부터 치킨 가격 평균 12.4% 인상
2년만에 품목별 최대 3000원 인상
2023-12-27 09:25:04 2023-12-27 09:25:04
[뉴스토마토 유태영 기자] bhc치킨은 오는 29일부터 치킨 메뉴를 비롯한 85개 제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최대 3000원 범위에서 전국 매장에 우선 동시 적용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지난 2021년 12월 이후 2년 만의 가격 인상입니다. 
 
bhc는 가격 인상 배경으로 △주문 중개 수수료 및 배달 대행 수수료 △인건비와 임대료 상승 △원부자재 가격 인상 등으로 악화된 가맹점 수익 개선을 위해 가격 인상을 결정했습니다. 
 
 
bhc 가맹점 수익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과정에서 가맹본부는 공급사의 80여 개 원부자재 가격 인상분 352억에 대해 자체 부담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입니다. 
 
상생지원금 100억원 출연 등 가맹점의 부담을 줄이고자 노력해 왔으나 가맹점주들의 추가적인 수익 개선 요구에 대해 한계점에 도달해 인상을 결정했습니다. 
 
오는 29일부터 대표 메뉴인 뿌링클은 1만8000원에서 2만1000원으로 인상되고, 후라이드치킨과 골드킹은 현재 1만7000원에서 3000원 오른 2만원에 판매될 예정입니다. 바삭클은 2000원 오른 1만8000원에 판매됩니다.
 
맛초킹, 양념치킨 등도 3000원 올라 각 2만1000원에 판매되며, 부분육 메뉴는 품목별로 1000원~3000원가량 오른 가격으로 판매합니다.
 
이번 소비자 판매가 조정과 더불어 가맹점의 원부자재 공급가도 일부 현실화됩니다. 품목별에 따라 평균 8.8% 수준이며, bhc치킨 가맹본부는 점주들의 주문 중개 수수료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초기 2개월간 지원금을 책정했습니다.
 
bhc치킨 관계자는 "그동안 물가 안정을 위해 가맹본부와 협의회 양측이 서로 신뢰를 갖고 일정 부분 고통 분담을 해왔다"며 "그러나 주문 및 배달 수수료, 인건비, 임대료 등의 고정비 상승으로 수익이 너무 악화된 가맹점주들의 지속적이고, 강력한 가격 인상 촉구에 어렵게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유태영 기자 t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