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비공개 소환조사
2024-01-20 15:23:24 2024-01-20 15:23:24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20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비공개로 소환돼 조사받았습니다.
 
경찰은 직원 계좌로 허위 급여를 받아 비자금을 조성하고 계열사로부터 공사비를 유용한 혐의를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작년 10월부터 3차례 태광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이 전 회장에 대한 첫 소환조사가 이뤄졌습니다.
 
태광 그룹은 이 전 회장 공백기에 발생한 티시스 내부 비위행위라는 입장입니다.
 
이와 관련 김기유 전 티시스 대표가 먼저 검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받은 바 있습니다.
 
경찰은 비자금 외에도 협력사에 대한 골프장 회원권 강매, 계열사에 대한 김치·와인 사익편취 사건도 살피고 있습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