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박희재 포스코 후추위 의장, 임기 1년 남기고 사의
"차기 회장 후보 선출 등 모든 절차 완료"
2024-02-22 15:42:33 2024-02-22 15:42:33
포스코그룹 강남 사옥. (사진=포스코그룹)
 
[뉴스토마토 이승재 기자] 박희재 포스코홀딩스 'CEO후보추천위원회(후추위) 의장 및 사외이사가 1년여 간의 임기를 남기고 사의를 밝혔습니다.
 
박 의장은 22일 '사임의 변'을 내고 "저는 포스코홀딩스 이사회 의장 및 사외이사를 사임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해 12월21일 CEO후보추천위원회 출범 후 이달 8일 장인화 후보를 포스코홀딩스의 차기 회장 후보로 선출했다"며 "지난 21일 이사회를 거쳐 내달 21일 정기 주주총회에 차기 회장 후보 안건을 상정하는 모든 절차를 무사히 완료했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그간 포스코홀딩스 사외이사, 이사회 의장과 후추위 위원장으로서 직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부족했던 부분들에 대해서는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주기를 바란다"며 "포스코그룹이 한층 선진화된 지배구조를 바탕으로 미래를 향한 힘찬 도전을 이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인 박 의장은 최정우 회장 재임 기간인 지난 2019년 3월 포스코홀딩스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이후 2022년 3월 재선임 돼 사외이사로 활동했습니다. 박 의장의 임기는 오는 2025년 3월까지로 임기를 1년여 남겨놓고 자진 사퇴했습니다.
 
박 의장은 지난해 말부터 후추위의 위원장을 맡아 포스코그룹의 차기 리더십 심사를 이끌어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캐나다 호화 이사회' 논란 등이 불거져 최정우 회장 등 경영진과 함께 경찰에 입건된 상태입니다.
 
이승재 기자 tmdwo3285@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