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전문의 집단행동 첫 주말 혼란…의대교수협 “정부·의사단체 중재 역할”
2024-02-24 22:53:30 2024-02-24 22:53:30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병원을 이탈하고 맞은 첫 주말 의료현장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 의과대학 교수들이 정부와 의사단체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24일 성명서를 내고 “필수 불가결한 의료 공백을 메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정부뿐 아니라 의사단체 등과도 대화하며 적극적으로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교수들은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의료 정책이 결정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하루빨리 전공의와 학생들이 희망을 가지고 환자에게 돌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전공의 업무중단이 이어지고 있는 23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협의회는 “환자를 치료하는 것이 의사의 소명이지만, 전공의 사직과 의대생 휴학이라는 일생일대의 결정은 깊은 절망감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번 비상사태에는 정부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정부가 그동안 필수·지역의료 붕괴의 실질적인 원인을 따지고 이를 해결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은 채 갑자기 의대정원 2000명 증원을 발표했다는 겁니다. 이들은 낮은 수가와 진료전달체계의 미비, 의료 사고시 의사의 법적 보호시스템 부재 등을 의료 공백의 주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협의회는 의사와 간호사 등을 포함해 다양한 의료인력 추계를 결정하는 협의체를 새로 구성하고 논의에 나설 것을 정부에 제안했습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사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