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투표권자 실어 나르기 포착…불법행위 횡행"
"후보들, 실시간 감시하고 동영상 촬영하라"
이해찬 "금감원, 선거 끝나고 단단히 제재 가해야 할 것"
2024-04-08 11:02:01 2024-04-08 11:02:0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총선) 막판에 각종 선거법 위반의 불법행위들이 횡행한다"며 "특히 최근에는 투표권자·선거인 실어 나르기 불법행위 현장이 포착됐다"고 8일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한 사진은 내보이며 "똑같은 차로 다른 장소에서 사람들과 선거인들을 실어 나르는 장면"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선관위(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일침했습니다. 
 
그는 또 "즉각적인 강력한 조치도 해야 되고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방지 대책도 해야 되는데, 무언가 특별한 조치를 했다는 이야기를 아직 들어보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후보들도 선거 당일에 이와 같은 선거권자 실어 나르기·교통 편의 제공이라고 하는 명백하고 중대한 범죄 행위를 할 수 없도록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투표소 근처에서 동영상 촬영을 하도록 지침을 내려 주시기 바란다"며 "본부에서 명확하게 전국 후보들에게 지시를 내려서, 이런 선거권자 실어 나르기·교통 편의 제공과 같은 불법행위가 없도록 확실하게 단속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해찬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역시 "금감원(금융감독원)이 선거에 개입하는 것은 처음 봤다"며 "금감원장을 왜 검사로 임명했는가 싶었더니, 이때 써먹으려고 그런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가 끝나고 나서 금감원은 단단히 제재를 가해야 될 것"이라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읍소 전략에도 경계감을 표했습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의 눈물 쇼는 유효기간이 선거 전일까지"라며 "이번에는 명확하게 국민의힘의 국정 실패에 대해서 주권자 여러분이 확실하게 책임을 물어 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병호 공동체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