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0주기 맞아 경기도서 '안전사회' 촉구 한목소리
"경기도·안산, 참사에 제 역할 다해야" 주문
"재난·참사 예방, 대응, 회복에 시민사회 참여 필요"
2024-04-15 14:29:53 2024-04-15 19:26:21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경기지역 시민단체와 참사 유가족들이 '생명과 안전 사회'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10년을 노력했지만 여전히 생명과 안전사회는 요원하다고 지적합니다.
 
15일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등은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의 10년이 앞으로의 10년이 될 수 있도록 함께해 달라"며 생명과 안전의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동참해 달라 밝혔습니다.
 
김종기 위원장 "정부, 세월호 지우기 급급" 비판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고(故) 김수진 양의 아버지 김종기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참사 현장에는 우왕좌왕 제대로 된 지휘체계도 구조도 없었고, 생사의 기로에 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국가도 없었다"면서 "예방할 수 있었던 참사를 예방하지 못했다면 사과하고 반성하고서 참사의 진실을 밝혀 관련 책임자를 엄벌하고 반성하고 대책을 세워야 함에도 그러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종기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 15일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박한솔 기자)
 
이어 "성역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해서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는 우리의 요구를 묵살했다"면서 "지금의 윤석열정권은 세월호 참사 지우기에 몰두하고 있고, 우리 가족들과 시민들이 만든 특별법과 생명안전에 관련한 지자체의 조례를 취지대로 실행시키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운영위원장은 "우리 아이들이 나고 자란 안산뿐만 아니라 경기도도 참사에 대해 그 역할을 다 해야하고, 생존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이 참사의 고통에서 벗어나 자주적인 시민으로 일상을 살아갈 수 있게 해야한다"며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도전 과제로 삼아 제도를 정비하고 관련 조례를 수정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생명·안전의 지역사회 만들기" 
 
연대회의는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생명 안전 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동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방정부에 재난·참사의 예방, 대응, 회복을 위한 제도와 규범 정비를 요구하고, 재난 관련 정책을 감시해 나가겠다"면서 "재난·참사의 예방, 대응, 회복은 관 주도로만 움직이는 것이 아닌 시민들의 참여와 인권보장이 기본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재난시 도민 인권보장을 위한 조례 제정과 시민사회가 참여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연대회의는 2014년 4월 16일 그날을 기억하며 생명과 안전의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참사 당일인 16일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는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이 열립니다. 세월호 유가족과 일반시민 2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기억식에서는 오후 4시 16분에 맞춰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사이렌이 1분간 울려 퍼질 계획입니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세월호 제주기억관에 세워진 노란색 리본 상징물 앞으로 바람개비가 돌아가고 있다.(사진=뉴시스)
 
수원=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