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전공의 사태 해결하라"
서울대 의대 교수 비대위 총파업 투표…찬성 63.4%
2024-06-06 19:06:10 2024-06-06 19:06:10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과 서울대병원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에 들어갑니다. 단 필수의료 쪽 수술과 진료는 제한적으로 유지합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6일 1475명을 대상(응답자 939명)으로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63.4%가 '휴진을 포함한 강경 투쟁'에 찬성했습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6일 정오까지 '전체 휴진'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했다. (사진=뉴시스)
 
비대위는 투표 결과를 발표하면서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신장 투석, 분만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필수의료를 뺀 정규 수술과 외래 진료를 중단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 3월 의대 교수진은 정부가 의정갈등 여파로 미복귀 중인 전공의들에게 3개월 면허정지 행정처분 사전통지서를 발송하는 등 면허정지 절차에 나서자 집단행동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강희경 비대위 위원장은 "전공의를 향한 행정처분이 완전히 취소되고 이번 의료 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해당일부터 진료를 중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병호 공동체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