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일렉, 4년만에 오스트리아 재진출
입력 : 2012-09-26 10:38:17 수정 : 2012-09-26 10:39:36
[뉴스토마토 양지윤기자] 대우일렉이 4년만에 오스트리아 시장에 재진출하며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대우일렉은 26일 현지 주요 바이어들과 계약을 통해 시장 재진출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우일렉은 최근 독일지사를 통해 현지 가전수입업체 GGV에 전제품, 세탁기업체 오이도라(EUDORA)에 세탁기, 주방가구 전문 유통업체인 뫼멕스(MoeMax)에 주방 가전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오스트리아 시장점유율 61%로 400여개의 매장을 보유한 최대 규모의 할인점인 호퍼와 제품 공급을 협의 중에 있다.
 
대우일렉은 대우전자 시절인 지난 1992년부터 독일 법인을 통해 오스트리아 수출을 시작했으나 2008년 해외사업장 재배치를 통해 법인을 지사화 시키는 과정에서 수출을 중단했었다.
 
현재 대우일렉은 프랑스, 영국, 스페인, 폴란드, 독일, 루마니아에 법인과 지사를 두고 수출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스트리아 시장 재진입을 발판 삼아 덴마크,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등에도 재도전한다는 계획이다.
 
전영석 대우일렉 해외판매 본부장은 "유럽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가 건재해 오스트리아 시장에 재진출 하게 되었다" 며 "기존 진출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는 한편, 신규시장을 개척해 매출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우일렉은 지난 9월 중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현지 최대 가전 전시회인 'FUTURA' 에 참석해 양문형 냉장고, 벽걸이 드럼세탁기, 멀티 오븐 등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양지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