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 부실채권비율 1.72%..전분기比 0.01%p↓
중소기업부문 소폭 상승.."자산건전성 관리 강화해야"
입력 : 2014-11-10 12:00:00 수정 : 2014-11-10 12:00:00
[뉴스토마토 서지명기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이 전분기대비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분기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1.72%로 전분기 1.73% 대비 0.01%p 하락했다. 부실채권 규모는 26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25조7000억원 대비 4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총여신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규부실 증가 규모가 축소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부문별 부실채권은 기업여신 부실이 23조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88.4%)을 차지했으며 가계여신 2조9000억원(11.1%), 신용카드채권 1000억원(0.5%) 순이었다.
 
(자료=금융감독원)
 
3분기중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5조6000억원으로 전분기 5조8000억원 대비 2000억원 감소했다. 기업여신 신규부실이 4조6000억원으로 대부분(82.1%)을 차지하고 있으며,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9000억원으로 전분기 1조원 대비 1000억원 감소했다.
 
부실채권 정리규모는 5조3000억원으로 전분기 6조7000억원 대비 1조4000억원 감소했다.
 
부문별 부실채권비율을 살펴보면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은 2.29%로 전분기 2.27% 대비 0.02%p 상승했다. 대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2.39%)은 전분기(2.50%) 대비 0.11%p 하락했고, 중소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2.21%)은 전분기(2.19%) 대비 0.02%p 상승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0.58%)은 전분기(0.64%) 대비 0.06%p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부실채권비율(0.49%)은 전분기(0.54%) 대비 0.05%p 하락했으며, 신용대출 등 부실채권비율(0.78%)도 전분기(0.86%) 대비 0.08%p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중소기업 부문 부실채권비율이 소폭 상승하고 있고 자율협약기업 등의 구조조정 진행에 따라 손실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어 자산건전성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여신을 중심으로 부실화 가능성에 대한 모니터링과 건전성분류 실태 점검 등 건전성 감독을 강화할 것"이라며 "향후 예상되는 손실을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충당금 적립의 적정성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지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