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 위기 처한 망간알로이업계 “국가 차원 정책작 지원 절실”
13일, 국회 이강후 의원실 ‘소재산업 생존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입력 : 2015-08-13 13:56:13 수정 : 2015-08-13 13:59:31
연속된 전기료 인상 여파로 위기에 처한 망간알로이 업계가 생존할 수 있도록 국가적 차원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새누리당 이강후 의원과 한국철강협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국내 소재산업 생존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망간알로이(Mn Alloy)는 철강 제조과정에서 탈산, 탈황제로 사용돼 철강의 강도를 증가시키고, 성형성과 경량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필수 부원료이다. 국내에서는 동부메탈, 심팩메탈로이, 동일산업, 태경산업, 포스하이메탈 등이 연간 90만톤 규모의 각종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날 손일 연세대 교수는 ‘위기의 국내 소재산업 생존을 위한 정책방향’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망간알로이 산업기반이 무너질 경우 철강, 자동차, 조선 등 가치사슬로 연결된 국내 기간산업 전체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손 교수는 망간알로이 산업의 중요성을 감안, 국가전략품목으로 지정해 전기요금을 특례지원하고 있는 해외 각국의 사례를 예로 들면서 “한국도 망간알로이산업 활성화와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책적 지원체제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망간알로이산업은 제조공정의 특성상 전력을 다소비하는 생산구조를 가지고 있다. 통상적으로 국내 제조업의 제조원가 중 전력요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1.4%인데 비해 망간알로이산업의 경우 전기비용이 제조원가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최근 연이은 전기료 인상으로 인해 극심한 원가압박을 받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 참가한 망간알로이업계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전기요금이 76% 상승하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곳이 망간알로이업계”라며 “원가 절감을 위한 기술개발, 인건비 및 경비 절감 등 모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제조원가에서 전력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높다 보니 수익성을 맞추는 것이 도저히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이강후 의원은 “망간알로이는 국가 기간산업 및 수출 주력업종의 경쟁력 제고 및 고부가가치화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소재임을 감안, 연속된 전기료 인상 여파로 위기에 처한 국내업계가 생존할 수 있도록 국가적 차원에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오준 한국철강협회 회장은 “철강을 비롯한 기초소재산업은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수요 급락과 세계적인 공급과잉으로 갈수록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으며, 특히 망간알로이 업계는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 지난해 업계 전체 영업이익률이 적자(-0.9%)를 기록하는 등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업은 기술개발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고, 정부는 지속적인 관심과 맞춤형 정책지원을 조화롭게 이뤄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상목 생산기술연구원 뿌리산업진흥센터장을 좌장으로 손일 연세대 교수, 한정환 대한금속재료학회 부회장, 김주한 산업연구원 박사, 최규종 산업부 소재부품정책과장 등이 패널로 참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왼쪽부터)손일 연세대 교수, 이이재 의원, 최연희 동부 회장, 문재도 산업부 차관, 이강후 의원, 정갑윤 국회 부의장, 이한성 의원, 한국철강협회 송재빈 부회장. 사진/한국철강협회.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