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옥 기보 이사장, G밸리 창업기업 현장 방문
우수기술 창업기업에 대한 보증지원 확대 추진
입력 : 2017-01-23 10:00:00 수정 : 2017-01-23 10:39:47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기술보증기금은 23일 김규옥 이사장이 창업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지원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구로디지털단지(G밸리)내 우수기술 창업기업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취임 후 창업활성화를 통한 일자리창출을 강조해 왔다. 이번 방문은 미래성장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G밸리지역을 방문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이를 보증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방문한 기업은 3D프린터를 활용하여 항공기 부품을 제조하는 '파트너스랩'과 의료용 인공뼈를 제조하는 '오스테오닉'으로 미래산업을 주도해 많은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되는 창업기업이다.   
 
기보는 창업기업 실무진과 현장간담회를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창업기업이 안정적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창업·성장초기 기술중소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보는 올해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해 전년도 대비 6000억원이 늘어난 총 8조8000억원을 창업기업에 보증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금융기관과 창업·성장초기 기술중소기업의 성장지원을 위한 협약보증과, 창업기업에 대한 보증료 감면 등 창업기업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기보 김규옥 이사장은 "현장의 목소리는 향후 창업기업 지원정책을 위한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를 적극 반영해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증가로 자금운용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기업에 보증지원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우리경제가 대도약할 수 있도록 기보가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규옥 기술보증기금 신임 이사장. 사진/뉴시스
 
윤석진 기자 dda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