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편의점 'GS25', 베트남 시장 진출
연내 호치민 1호점 오픈…"향후 중국·캄보디아도 진출"
2017-07-31 10:53:32 2017-07-31 10:53:32
[뉴스토마토 원수경기자] 국내 토종 편의점인 GS25가 베트남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섰다.
 
GS리테일(007070)은 지난 27일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손킴그룹과 합자법인회사 설립 계약을 체결하며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고 31일 밝혔다.
 
GS리테일은 지난 4월 국내 편의점 중 처음으로 베트남 진출 MOU를 체결했으며 3개월여의 협의 끝에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GS리테일과 손킴그룹은 3대7의 비율로 지분을 투자할 에정이다.
 
GS리테일은 이번에 설립한 조인트벤처로부터 로열티를 받는 방식으로 해외가맹사업을 체결하고 올해 안에 호치민시에 GS25 1호점을 오픈한다. GS리테일은 상표권과 편의점 경영기법, 노하우 등을 제공하고 조이트벤처는 이를 활용해 베트남에서 GS25를 확장하게 된다.
 
손킴그룹은 2012년 GS그룹 계열사인 GS홈쇼핑과 손잡고 현지에서 조인트벤처 형태로 홈쇼핑 사업을 시작한 기업이다. 다수의 건설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혀지 1위 이너웨어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등 베트남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 중 한 곳으로 꼽힌다.
 
현지 진출 방식으로 100% 마스터프랜차이즈가 아닌 '조인트벤처+마스터 프랜차이즈'를 택한 것은 현지 파트너사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함께 GS25의 베트남 진출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향후 로열티와 함께 조인트벤처 지분 30%에 해당하는 배당수입으로 수백억원 이상의 수익이 예상된다"며 "베트남에서 성공을 거두는 것은 향후 캄보디아, 중국 등 동남아시아로 확장해 나가는데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국민의 소비력이 급속도로 증가하는 가운데 정치, 사회적 안정성이 뛰어나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으로 꼽힌다. 실제로 베트남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현지 소매수익은 1180억달러로 전년대비 10.2% 증가했다. 특히 편의점 산업이 매년 70% 이상 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GS리테일 관계자는 "그동안 중국 등 동남아시아와 중동의 여러 국가로부터 편의점 진출에 대한 제의를 받아 왔다"며 "수개월 간의 시장 조사를 통해 가장 매력적이고 성공 가능성이 높게 분석된 베트남을 첫 해외 진출 국가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GS리테일은 이번 GS25 베트남 진출에 앞서 지난 해 10월 인도네시아에 GS수퍼마켓 1호점을 오픈하며 해외 진출을 시작했다. 인도네시아 GS수퍼마켓은 올해 3월 2호점까지 열며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
 
조윤성 GS25 대표(앞줄 중앙 오른쪽), 응우엔 황 뚜언 손킴그룹 회장(앞줄 중앙 왼쪽)과 양사의 임직원들이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원수경 기자 sugy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0/300

뉴스리듬

    이 시간 주요 뉴스

      함께 볼만한 뉴스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