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금융권 감원바람…은행권 1년 사이 직원 4000명 감소
정규직 감소분 비정규직으로 채워…2금융사도 감소 추세
입력 : 2017-08-20 13:55:49 수정 : 2017-08-21 09:03:33
[뉴스토마토 이종호 기자] 작년에 이어 올해도 금융권에 감원 바람이 불어닥쳤다. 특히 은행권에서 인력 구조조정이 진행돼 1년 사이 4000명이 넘는 인원이 줄었다.
 
20일 시중은행과 특수은행 등 주요 은행 7곳의 반기보고서를 보면 은행권 직원은 올 6월 말 현재 8만253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76명이 감소했다.
 
인원 감소 규모는 비정규직이 3218명, 정규직이 858명으로 비정규직이 더 많이 줄었다. 다만 기업은행(024110)이 무기계약직(준정규직) 3711명을 작년 상반기 보고서에서는 비정규직으로 분류했다가, 올해는 정규직으로 재분류하며 통계상 '착시'가 일어났다. 분류 변경에 따른 효과를 없애면 정규직은 1년 사이 4569명 줄고 비정규직은 493명 늘었다.
 
시중은행 중 국민은행은 올초 희망퇴직으로 2795명이 회사를 떠나며 1년 전과 비교해 6월 말 기준 2270명이 줄어 감원 규모가 가장 컸다. 국민은행의 기간제 근로자는 작년 6월 말 535명에서 올 6월 말 1241명으로 706명 늘었다.
 
KEB하나은행도 전년 동기 대비 1271명 감소했다. 11개 은행 중 직원 수가 늘어난 곳은 기업은행(200명)과 한국씨티은행(3명) 등 2곳이었다.
 
보험업계는 손해보험과 생명보험 간에 온도 차가 있다.
 
반기보고서를 공개한 손해보험사 9개사 중 인원이 줄어든 곳은 삼성화재(000810), 동부화재(005830), 메리츠화재(000060) 등 3개사에 그친다. 이중 메리츠화재의 감원 규모가 379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해 7월 희망퇴직을 실시한 탓이다.
 
생명보험사는 7개사 중 한화생명(088350)(23명)과 동양생명(082640)(7명)을 제외한 나머지 5개사가 인원이 감소했다.
 
교보생명이 418명으로 가장 많은 직원이 줄었다. 올해 1월 콜센터를 별도 자회사로 분리한 영향으로, 인위적인 구조조정과는 다소 거리가 멀었다.
 
미래에셋생명(085620)은 지난해 10월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콜센터를 외주화하면서 6월 말 현재 직원이 전년 동기 대비로 240명 감소했다.
 
흥국생명은 올해 지점을 140개에서 80개로 통폐합하면서 비정규직 직원 중심으로 모두 191명 줄었다.
 
카드업계는 반기보고서를 공개한 7개사 중 삼성카드(029780)(-192명), 현대카드(-102명), 신한카드(-114명) 등 주로 상위사가 인원이 많이 줄었다.
국민은행이 올초 희망퇴직을 진행해 2795명이 회사를 떠나는 등 은행권에서 인력 구조조정이 진행돼 1년 사이 4000명이 넘는 인원이 줄었다. 사진/뉴시스
이종호 기자 sun12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