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산별교섭 논의…내일 은행장들 모인다
작년 성과연봉제 갈등으로 중단…금융노조 재요구
입력 : 2017-08-27 15:23:51 수정 : 2017-08-27 15:23:51
[뉴스토마토 이종호 기자] 성과연봉제를 둘러싼 갈등 등으로 지난해 중단된 금융권의 산별교섭 복원 여부가 조만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28일 열리는 전국은행연합회 이사회에서 하영구 은행연합회장과 주요 시중은행장들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의 산별교섭 요구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금융권 사용자들은 2010년부터 사용자협의회를 구성해 금융노조와 산별교섭을 했다. 그러나 작년에 성과연봉제를 둘러싼 노사 갈등으로 대부분이 사용자협의회를 탈퇴했고 이후 산별교섭이 중단됐다.
 
금융노조는 최근 산별교섭을 요구하며 이달 17일과 24일을 교섭일로 정해 통보했으나 사용자 측은 전원 불참했다. 이와 관련 일부 은행장은 금융노조가 산별교섭을 진행하자고 지정한 날 일단 협상장에 나가겠다는 뜻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부 은행은 아직 산별교섭이 중단될 당시 불거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았다며 교섭에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현재까지의 분위기에 비춰보면 28일 논의 내용에 따라서 은행들의 행동 방향이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과거 사용자협의회에 참여해 산별교섭을 한 사업장은 33개에 달하며 이 가운데는 은행이 아닌 사업장이 다수 포함돼 있다.
 
따라서 은행들이 행동 방향을 정하더라도 은행이 아닌 사업장이 보조를 맞출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다.
이종호 기자 sun12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