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증권신고서 제출…12월 상장 박차
공모 예정가 2만6800원~3만1800원
입력 : 2017-10-31 18:25:52 수정 : 2017-10-31 18:25:5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진에어가 연말 유가증권시장 입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진에어는 31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공모 예정가는 2만6800원~3만1800원이다.
 
진에어는 이번 상장을 위해 구주매출 900만주, 신주모집 300만주를 포함해 총 1200만주를 공모한다. 이에 따라 총 공모 규모는 3216억원~3816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수요예측은 다음달 23일부터 이틀 간 진행되며, 같은 달 29일~30일 청약을 거쳐, 오는 12월 초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진에어는 31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사진/진에어
 
지난 2008년 설립된 진에어는 국내 여행 수요 증가에 부합한 전략적 신규 노선 개발 및 기재운용 효율 극대화로 가파르게 성장해왔다. 특화서비스로 고객의 브랜드 충성도를 제고함은 물론 하와이 호놀룰루, 호주 케언스와 같이 저가항공사(LCC)가 진입하기 어려운 중장거리 노선까지 개척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상반기 매출액은 42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33% 급증한 466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률 11%를 기록하며 국내 항공사 중 최고 수익률을 달성했다.
 
진에어는 상장 이후 내년 매출 1조원을 돌파하고, 중장거리 및 지방발 해외 노선을 개설해 50개 이상 노선에 취항할 계획이다. 또 해외 우수 항공사와의 협업을 확대해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해외 승객을 적극 유치해 아시아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까지 공략한다는 목표다.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는 "이번 상장은 진에어가 창립 10주년이 되는 2018년을 맞이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더 높이 비상하기 위해 절대 안전 운항 체제하에 브랜드 가치 및 사업 역량을 극대화함으로써 아시아를 넘어 '세계 최고의 LCC'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