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글로벌 공항면세점 강자로 부상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제4터미널서 뷰티매장 운영 시작
입력 : 2017-11-07 16:27:52 수정 : 2017-11-07 16:27:52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호텔신라(008770)가 운영하는 신라면세점이 지난 10월 말 새로 오픈한 창이국제공항 제4터미널에서도 화장품·향수 매장 운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글로벌 공항면세점 운영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
 
호텔신라는 2013년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을 시작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면세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고 있다. 그 결과, 인천국제공항,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마카오국제공항과 연내 오픈 예정인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까지 아시아 주요 공항의 면세점 운영을 맡으며 공항면세점 운영에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까지 본격적으로 영업을 하는 내년에는 화장품·향수 분야 세계 최대규모의 공항 면세점이 될 것이 유력시 된다.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제4터미널이 오픈되면서 신라면세점이 창이국제공항 단일 공항에서만 운영하는 화장품·향수 및 패션 매장이 총 23개로 늘어났으며, 전체 매장 규모는 약 8000㎡(약 2420평)에 달하게 됐다. 이는 국내 기업이 해외에서 운영하는 면세사업권 중에서 가장 큰 규모에 해당한다.
 
창이국제공항은 세계 최고 공항 자리를 놓고 매해 인천국제공항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하는 국제공항이다. 터미널이 4개로 늘어나면서 창이국제공항의 연간 여객 수용 능력은 총 8200만 명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신라면세점은 2015년 2월 창이국제공항 화장품·향수 면세점 매장을 그랜드오픈하면서 본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했으며, 기존 3개 터미널의 모든 화장품·향수 매장(19개 매장, 5575㎡)을 운영하고 있다.
 
기본적인 화장품과 향수 매장 외에 마사지와 스파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객 휴식공간으로 구성된 복층 구조의 '듀플렉스 매장'과 '보테가 베네타', '빅토리아시크릿', 시계편집매장 '메종 드 크로노스'도 운영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이 창이국제공항 제4터미널에서 운영하는 매장은 총 4구역으로, 한국 국산 브랜드 16개를 포함한 117개 브랜드로 구성돼 있으며, 규모는 1825㎡(약 552평)다. 가장 큰 매장은 1385㎡(약 419평)로 신라면세점이 창이국제공항에서 운영하는 매장 중에서 가장 큰 규모다.
 
특히 제4터미널은 출국심사를 받고 나오는 모든 여행객이 탑승 게이트로 향하기 위해서 반드시 신라면세점의 센터매장을 통과하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을 고려해 신라면세점은 제4터미널 입주 항공사 고객의 구매 특성을 사전에 분석해 '샤넬', '에스티로더' 등 선호도가 높은 브랜드를 매장 초입에 배치하고 '헤라', '딥티크' 등의 신규 브랜드를 추가했다.
 
제4터미널에서는 총 9개의 항공사가 운영될 예정이다. 현재 대한항공, 캐세이퍼시픽항공, 베트남항공, 에어아시아, 세부항공, 춘추항공 등 6개의 항공사가 제4터미널을 이용하고 있어 한국, 동남아, 중국 고객들이 주요 고객이 될 전망이다.
 
호텔신라는 30여 년간 쌓아 온 면세점 운영능력과 노하우를 발판 삼아 해외 면세사업 확장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2013년부터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면세점, 마카오 국제공항 등 공항면세점을 중심으로 해외 면세점 운영을 시작한 이후 지난해 11월 태국 푸껫 시내면세점과 올해 4월 일본 도쿄 시내면세점을 차례로 오픈하면서 해외 시내면세점으로도 진출했다. 공항면세점과 시내면세점으로 해외 면세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면서 사업의 안정성을 높이고 글로벌 업체로서의 구매력과 면세점 운영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호텔신라는 이러한 국내외 면세점 운영능력을 인정받아 지난 4월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사업권을 연이어 획득하면서 세계 최초로 아시아 3대 국제공항에서 화장품·향수 매장을 동시에 운영하는 세계 유일의 면세사업자가 됐다.
 
지난해 호텔신라의 해외 매출은 5000억 원 규모로 국내 면세점 사업자 중에서는 가장 많은 해외 매출 실적을 올리고 있다. 올해 말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면세점이 개장하면 국내 면세업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연간 해외 매출 1조 원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된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앞으로도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창이공항 내 신라면세점 매장 전경. 사진/호텔신라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먹거리에 관한 모든것이 궁금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