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리니지'로 분기 사상 최대 실적…매출 7천억대·영업익 403% 증가
매출 7273억 전년비 234% 증가, 영업익 3278억 403% 증가
입력 : 2017-11-09 08:55:44 수정 : 2017-11-09 08:55:44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엔씨소프트(036570)가 '리니지M'의 흥행에 따른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는 9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매출이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4%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영업이익은 3278억원으로 403%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751억원으로 474%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181%, 773%, 792% 상승했다.
 
분기 매출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6310억원, 북미·유럽 323억 원, 일본 104억 원, 대만 99억 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436억 원이다. 제품 별로는 리니지 354억 원, 리니지2 156억 원, 아이온 102억 원, 블레이드앤소울 380억 원, 길드워2 201억 원, 모바일게임 5510억 원으로 집계됐다.
 
엔시소프트 3분기 실적. 사진/엔씨소프트
 
전분기 대비 모바일게임 매출은 488%, 로열티 매출은 21% 성장했다. 길드워2는 두 번째 확장팩 ‘패스오브파이어(Path of Fire)’의 출시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49%, 전년동기 대비 32%의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는 11월 7일 신작 발표회에서 차기작인 프로젝트 TL, 리니지2M, 아이온 템페스트, 블레이드앤소울 2를 공개했다. 이들 신작 게임들을 2018년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