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 ‘디에이치 자이 개포’ 3월 분양
입력 : 2018-03-05 11:43:43 수정 : 2018-03-05 11:43:43
[뉴스토마토 임효정 기자]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GS건설·현대엔지니어링)이 개포주공8단지 공무원아파트의 재건축 단지인 ‘디에이치 자이 개포’ 분양을 이달 시작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4길 일대에 들어서는 디에이치 자이 개포는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15개동 총 1996세대 중 1690세대(전용면적 63~176㎡)가 일반 분양된다. 이는 강남권 재건축 사업 최대 규모의 일반분양 물량이다.
 
전용면적 별로 63㎡ 188세대, 76㎡ 238세대, 84㎡ 772세대, 103㎡ 240세대, 118㎡ 204세대, 132㎡ 42세대, 173㎡PH(펜트하우스) 5세대, 176㎡PH 1세대다. 일반분양 세대의 약 71%(1198세대)이상이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85㎡이하 중소형 아파트로 구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28일 3.3㎡당 평균 분양가 4160만원으로 디에이치 자이 개포의 분양 보증을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발급받았다. 현재 HUG는 과도한 집값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분양 보증을 신청하는 사업장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해당 지역에서 입지·세대수·브랜드 등이 유사한 최근 1년 이내 분양한 아파트의 최고 평균분양가 또는 최고 분양가를 초과하는 경우 제한하고 있는데 디에이치 자이 개포는 기존 분양단지의 100% 수준으로 분양 보증을 발급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강남구청과 협의를 거쳐 최종 분양가를 확정하고 오는 9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디에이치 자이개포 투시도. 사진/현대건설
 
임효정 기자 emy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효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