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민간임대 아이디어 13건 선정
국토부, 사업에 반영 계획…최우수 'SHARING PASSION'
입력 : 2018-03-07 17:03:18 수정 : 2018-03-07 17:03:18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15일부터 올해 2월22일까지 진행된 '청년 민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 결과 '쉐어링 패션'(SHARING PASSION)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청년 민간임대주택 입주대상인 만 19~39세 청년층의 요구 사항을 파악하고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실시됐다.
 
공모에는 세대 구분형·셰어하우스 및 기타 아이디어를 활용해 청년이 거주하는 주택과 그 외 일반 거주자 주택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단지계획, 단위세대 평면 등에 대해 개인 및 팀별로 66개 작품이 제출됐다.
 
최우수작인 쉐어링 패션(상금 2000만원)은 다양한 프로그램의 커뮤니티 공간들을 자연 채광과 환기를 활용해 지하로 배치했다. 또 일반 임대주택과 청년 임대주택 등 전체 단지를 하나로 연결해 주민들의 소통을 유도하는 등 창의적이고 실용적인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작인 '바람 지대'와 '무엇을 공유하는 가'(각각 상금 1000만원)는 주변 도시환경을 고려한 단지 배치계획과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공간 극대화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한 점수를 이끌어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공모는 지금까지 획일적인 임대주택 이미지에서 벗어나 실제 살아가는 청년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감성을 이끌어냈다"며 "우수한 아이디어들이 단순히 공모에만 그치지 않고 실제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자 공모 시 아이디어 반영 정도를 평가요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 및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는 9일 LH 오리 사옥에서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와 LH는 지난해 주거복지 로드맵을 통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연 4만가구씩 5년간 총 20만가구 공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단지 전체 가구수의 20% 이상을 주변 시세의 70~85% 수준으로 만 19~39세 청년층과 신혼부부 등에게 특별공급하겠다는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15일부터 올해 2월22일까지 진행된 '청년 민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 결과 '쉐어링 패션'(SHARING PASSION)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