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위, 이랜드리테일과 '임금격차 해소운동' 협약 첫 체결
3년 간 협력중기 150개 기업에 총 500억 지원
입력 : 2018-05-16 09:19:53 수정 : 2018-05-16 09:19:54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동반성장위원회가 올해 중점 과제로 제시한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 운동의 첫 사례가 나왔다.
 
동반위는 이랜드리테일과 16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이랜드리테일 협력 중소기업 150개 업체와 함께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랜드리테일은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향후 3년 동안 협력 중소기업과 종업원에게 총 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활동을 지원한다.
 
이랜드리테일은 임금격차 해소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종업원 인센티브와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직접 지원 10억원 ▲매출성장에 따른 이익 공유 30억원, 일자리창출사업 지원 6억원 ▲협력 중소기업 임직원 할인혜택 150억원 제공 ▲생산성 향상, 해외진출 지원, 복리후생 등 총 250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최저임금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전용 대출 상생펀드 250억원을 조성해 저금리 대출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서 이랜드리테일은 ▲중소기업 인건비 부담과 원·부자재 인상 요인 반영 노력 ▲제반 대금을 법정 기일 이전에 지급 ▲대금 지급 시 현금 또는 상생결제 시스템 활용 등 3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그 외 합의된 동반성장 활동을 성실히 이행하기로 했다.
 
협력 중소기업은 이랜드리테일과 동반위의 정책에 적극 참여하고, ▲중소기업 간 거래에서도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준수 ▲원가절감, 연구개발(R&D) 등 혁신 노력을 강화해 이랜드리테일의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 가격 경쟁력 제고지원 의지 천명과 성실한 실천 ▲임금인상 등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청년 신규고용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동반위는 이랜드리테일과 협력 중소기업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와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적극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해 홍보하기로 했다.
 
권기홍 위원장은 "49개 유통망을 보유한 이랜드리테일과 1호 협약을 맺은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청년실업 악화, 출산율 저하, 중산층 약화 등 우리 사회가 당면한 문제의 본질은 양극화 현상이고, 양극화 해결의 핵심은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에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2호, 3호의 협약이 계속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