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명박 전 대통령 재판, 법과 상식 맞는 결과 나오도록 할 것"
"재판 과정서 범죄 혐의 입증할 계획"…김윤옥 여사·이시형씨 계속 수사
입력 : 2018-05-23 16:45:31 수정 : 2018-05-23 16:45:3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뇌물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재판이 23일 시작된 가운데 검찰이 혐의 입증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대단히 중요한 사건인 점을 알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법과 상식에 맞는 재판 결과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모든 공소사실 부분을 부인하는 견해에 대해서는 "범죄의 입증 책임은 검사한테 있다"며 "재판 과정에서 차분히 입증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재판장 정계선)에 모든 증거를 동의하고, 입증 취지는 부인하는 내용의 증거 인부서와 공소사실 모든 부분을 부인하는 취지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지난달 9일 이 전 대통령을 특정범죄가중법 위반(뇌물·국고등손실·조세포탈)·특정경제범죄법 위반(횡령)·직권남용·대통령기록물법 위반·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이 실소유주인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소송비 등 총 111억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다스 자금 349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 아들 이시형씨에 대한 조사는 신중히 진행할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관련해서 나머지 필요한 수사는 계속되고 있으나, 처리 방향이나 시점은 정해진 것이 없다"면서 "공범 등 진행되는 재판 등을 참고하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2월26일과 4월3일 이씨를 비공개로 조사했다. 검찰은 김 여사에 대한 조사도 시도했지만, 김 여사의 거부로 무산됐다.
 
이씨는 다스가 자신이 설립한 ㈜에스엠의 자회사 ㈜다온에 108억원을 대여하도록 하고, 다온에 대한 편법 자금 지원을 위해 다스가 이례적으로 다온 납품단가를 15% 인상하도록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국회의원 공천 또는 금융 관련 기관장 임명 등 청탁과 함께 3억5000만원의 현금과 1230만원 상당의 의류를 받는 과정 등에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자금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첫 정식재판에 출석,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