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투톱' 석달만에 회동, '정책공조' 강조
미중 무역분쟁·최저임금 등 현안 협의
입력 : 2018-07-16 15:18:21 수정 : 2018-07-16 15:19:45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거시경제 투톱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석 달 만에 다시 만나 미중 무역분쟁, 최저임금 문제 등 산적한 경제 현안들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왼쪽)가 16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회동을 갖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와 이주열 총재는 16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최근 우리 경제를 둘러싼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기재부와 한은이 상호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재정·통화정책을 조화롭게 운영해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동은 김 부총리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이 총재는 "거시경제를 보면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흐름이 이어지고 있고, 물가가 안정된 가운데 큰 폭의 경상수지 흑자가 지속되고 있는 등 비교적 견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국내 금융시장은 양호한 대외건전성 힘입어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앞으로는 우리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하면서 동시에 금융·외환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줄 수 있는 리스크 요인이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특히 이 총재는 "글로벌 무역분쟁의 전개 상황에 따라 국내 경제가 수출, 투자, 고용 등 각 부문에서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국제금융시장 여건 변화에 따라서는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시기에 리스크 요인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지, 이것이 국내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그리고 우리가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등을 같이 논의하는 것은 상당히 필요하고 의미있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도 "경제전반에 대한 인식을 서로 교환하고 하반기 경제운영에 대한 여러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나누고자 한다"며 "여러 대내외 하방리스크 요인들에 대해 함께 의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 무역마찰로 비롯된 세계적 국제적인 국제 무역 환경 변화에 대한 대처라든지, 또 얼마 전 최저임금이 결정됐지만 여러 경제에 영향 미칠 수 있는 대내외 변수에 대해서도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교환해 하반기 경제 운영, 헤처 나갈 도전 과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 수장이 직접 만나 '정책공조'를 강조한만큼 앞으로 경재현안에 대한 원활한 정책 협조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자리에는 기재부에서 고형권 1차관, 김용진 2차관, 아찬우 차관보, 황건일 국제경제관리관이 배석했다. 한은에서는 윤면식 부총재, 허진호 부총재보, 유상대 부총재보, 정규일 부총재보가 참석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