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하늘길 교통량 39만4천대…5.4% 증가
국제선 8.6% 늘고 국내선 1.1% 감소…'서울-제주·동남아' 구간이 가장 분주
입력 : 2018-07-23 15:39:26 수정 : 2018-07-23 15:39:26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올 상반기 우리나라 하늘길을 이용한 항공기가 39만4000대로 나타났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된 지난 20일 오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항공사 발권카운터에서 휴가를 해외에서 보내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6월까지 항공 교통량을 집계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5.4% 늘어난 39만3746대(일평균 2175대)로 집계됐다. 월간 최대 교통량은 어린이날 등 공휴일이 많은 5월 6만8000대, 일일 최대 교통량은 5월23일 2351대로 조사됐다.
 
국제선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6% 증가한 27만1000대(일평균 1499대)가 운항했다. 반면 국내선은 1.1% 감소한 12만2000대, 하루 평균 676대로 집계됐다. 국제선 교통량 중 우리나라 공역을 통과해 다른 나라로 비행한 영공통과 교통량은 2만3000대(일평균 128대)로 작년에 비해 1.1% 소폭 줄었다.
 
우리나라 주요 관문공항지역을 담당하는 3개 접근과제소의 상반기 교통량은 서울·제주·김해 순으로 나타났다. 김해접근관제소는 대구·김해 공항을 거점으로 한 운항 편의 증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교통량이 7.1% 늘었고, 서울접근관제소는 5.8% 증가했다. 반면 제주접근관제소는 0.5% 줄었다.
 
국토부 관할 8개 공항 관제탑에서 처리한 교통량은 인천이 19만3000대로 가장 많았다. 하루 평균 교통량은 1069대로, 하루 최대 교통량은 1월14일 1161대를 기록했다. 이어 제주 8만5000대, 김포 7만7000대, 울진 5만대, 무안 2만5000대, 양양 1만3000대, 여수 1만2000대, 울산 1만1000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 하늘길 중 가장 바쁜 구간은 '서울-제주·동남아' 구간으로 하루 평균 773대가 이용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4%(12만6157→13만9913대)가 늘어난 것이다. 2위는 '서울-베이징·유럽' 구간의 항공로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5.4%(7만771대→7만4572대)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5년간 우리나라 항공 교통량은 연 6.9%씩 상승해 아시아태평양지역 항공 교통량 평균 증가치 5.6%를 상회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여름휴가, 추석 연휴 등 해외여행 성수기가 있어 국제노선 교통량을 위주로 지속 증가해 올 한해 교통량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